2019대구국제마라톤대회 2년 연속 대회기록 갱신 및 2시간 5분대 진입!

7일 오전 대구 중구 동인동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앞에서 열린 '2019 대구국제마라톤대회'에서 국제부문 남자부 1위를 차지한 필렉스 킵치르치르 킵로티치(케냐)가 2시간05분33초의 대회신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대구시청 제공. 7일 오전 대구 중구 동인동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앞에서 열린 '2019 대구국제마라톤대회'에서 국제부문 남자부 1위를 차지한 필렉스 킵치르치르 킵로티치(케냐)가 2시간05분33초의 대회신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대구시청 제공.

대구시와 대한육상연맹이 주최하고 대구시체육회와 대구육상연맹이 주관하는 2019대구국제마라톤대회가 7일 오전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을 중심으로 한 시내일대에서 열렸다. 1만6천여명의 마스터즈 참가 선수들 및 18개국 171명의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대구국제마라톤대회는 2001년 하프마라톤대회를 시작으로 2009년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인증 국제마라톤대회로 승격한 이후 해를 거듭하면서 성장하여 이제는 IAAF"실버라벨"을 7년 연속 획득하여 국내 유일의 실버라벨 대회를 이어갔다. 특히 기록향상과 시민교통불편 해소를 위해 코스를 일부 변경한 것이 기록단축으로 이어졌다.

마스터즈 부문은 1만5천740명(하프 1천214, 10km 9천299, 건강달리기 5천227)의 동호인들이 참가했다. 얼마전 신곡을 발표한 가수 코요태도 건강달리기에 참여하여 대구시민들과 함께 대구의 봄을 만끽했다. 참가자 중 최고령자인 김병준(82세)씨는 건강달리기 부문에, 최연소 참가자인 2세 정세윤 어린이는 10km 달리기에 참가하며 마라톤을 통한 건강관리에는 남녀노소가 없음을 몸소 실천하였다.

마라톤 신동으로 알려진 5세 김성군 군도 10km에 참가하여 50분28초를 기록하며 성인 못지않은 우수한 기록으로 마라토너들의 관심을 받았다. 단체참가팀 중 대구도시철도공사팀 1천132명으로 최다참가팀에 이름을 올렸다.

전기차 선도도시로 2년 연속 지정된 대구를 알리기 위해 선수 시계차와 유도차를 전기차로 대체하여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앞장서며 참가선수들의 기록 단축에도 기여했다.

이날 대회에서는 필렉스 킵치르치르 킵로티치(케냐)선수가 2시간 5분 33초 대회신기록으로 국제 남자부 우승을 차지했고, 쉬페라 탐루 아레도(에티오피아)선수가 역시 지난대회 기록을 갱신하며 2시간 6분 21초로 2위, 프레드 무소보(우간다)선수가 2시간 6분 55초로 3위를 기록했다.

여자부에서는 파멜라 젭코스게이 로티치(케냐)선수가 2시간 28분 10초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고, 메디나 디메 아미노(에티오피아)선수가 2시간 28분 11초로 2위, 최경선(대한민국)선수가 2시간 29분 06초로 3위를 차지하며 국내선수의 자존심을 지켰다

국내 엘리트 남자 부문에서는 계명대학교의 박민호 선수가 2시간 15분 45초로 우승을 하면서 육상도시 대구의 자존심을 살렸으며, 여자 부문에서는 최경선(제천시청)선수가 2시간 29분 06초로 여자 국내부 우승을 차지하였다.

이른 아침부터 행사장 곳곳에서 묵묵히 역할을 다해준 자원봉사자(800명), 모범운전자회(100명), 경찰(500명)분들과 선수들을 사기를 북돋아 주는 거리응원팀 및 자발적인 시민응원이 참가선수들에게 큰 힘이 되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이번 대회에 안 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애써준 자원봉사자 여러분과 1만 6천명의 마라톤 참가자, 유관기관 및 단체 등 관계자분들의 노고와 교통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이해와 관심으로 응원에 참여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지역 최대의 스포츠 축제장으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영상제공 : 토탈드론아카데미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