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방송인 박규리, "히트곡 왜 없을까" 속 엄청 상해

야수와 미녀TV 속 ‘연예인이 뭐 별거냐’ 출연, 속내 털어놔

트로트 군통령 박규리! '김미화'가 인생의 전환점이 된 사연은?
야수와 미녀TV 속 '연예인이 뭐 별거냐'에 속상한 사연들을 속시원하게 털어놓은 가수 겸 방송인 박규리. 왼쪽부터 미녀 아나운서 김민정, 박규리, 야수 앵커 권성훈. 디지털국 야수와 미녀TV 속 '연예인이 뭐 별거냐'에 속상한 사연들을 속시원하게 털어놓은 가수 겸 방송인 박규리. 왼쪽부터 미녀 아나운서 김민정, 박규리, 야수 앵커 권성훈. 디지털국

가수 겸 방송인 박규리가 매일TV의 야수와 미녀TV 속 '연예인이 뭐 별거냐' 코너에 출연해, 톱 트롯 가수 장윤정이나 홍진영처럼 자신의 노래가 뜨지 않는 것에 대한 속상함을 토로했다. 하지만 그는 "내 노력이 날 배신하지 않는다면, 언젠가는 해뜰 날이 올 거라는 믿음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박규리는 1집 '사랑의 아리랑'(2014. 5), 2집 '여자랍니다'(2015. 11), 3집 '당신은 쿵, 나는 짝'(2015. 12)에 이어 올해 새 앨범 '함께 갑시다'를 내는 등 수많은 곡을 런칭했지만 정작 '어머나'(장윤정) 또는 '사랑의 밧데리'(홍진영) 등과 같은 초대박 히트곡이 나오지 않아 스타덤에 오르지 못하고 있다.

박규리는 이날 '연예인이 뭐 별거냐'에 출연해, "스타가 되고자 아등바등 온갖 애를 다 썼지만, 이제 다 내려놓으니 마음이 편하다"며 "가수이자 방송인으로 인생을 즐기듯, 주변을 살피고 사는 것도 괜찮다"고 스스로를 위로했다.

더불어 박규리는 자신의 스펙타클한 실패담도 서슴없이 털어놓았다. ▷중앙대 국악교육대학원 석사 졸업 후에 박사 공부할 돈으로 앨범을 제작했다 폭망한 사건 ▷가수 남진과 함께 큰 돈을 주고 앨범 제작했다 또 폭망한 일 ▷대구에서 고급 베이커리 & 커피숍이 망한 사연 ▷군통령으로 활약하다 섹시한 가수 '지원이'에게 밀려 뒷방 신세가 된 사연 ▷예능프로 '진짜사나이'에 출연해 촬영분량 편집되고 운 사연 등을 이제는 다 내려놓았다며 쓰디쓴 흑역사를 속시원하게 공개하기도 했다.

박규리는 대구시립, 김천시립국악단에서 본명 박강희로 활동하다, 개그맨 김미화를 만나게 되면서 연예인으로 변신하게 된 계기(인지도 및 출연도 차이 '하늘과 땅')도 털어놓았다.

한편 지역 지상파 방송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박규리는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는 천사 방송인으로도 유명하다. 2013년에는 제1회 대한민국 나눔실천대상 문화예술부문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