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주호영·윤재옥·김광림…한국당 TK 3인방 서문시장서 설 인사

"현 정권 지역 푸대접 해결하려면 지역 의원이 나서야"

주호영·윤재옥·김광림…한국당 TK 3인방 서문시장서 설 인사
자유한국당 차기 당권을 노리고 있는 TK 대표주자 3인방이 4일 대구 서문시장을 찾았다. 윤재옥·주호영·김광림(왼쪽부터) 의원이 서문시장 상인들과 간담회를 마친 후 칼국수를 먹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자유한국당 차기 당권을 노리고 있는 TK 대표주자 3인방이 4일 대구 서문시장을 찾았다. 윤재옥·주호영·김광림(왼쪽부터) 의원이 서문시장 상인들과 간담회를 마친 후 칼국수를 먹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오는 27일 예정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에 출마한 주호영 의원과 최고위원에 출마한 김광림·윤재옥 의원이 4일 오후 서문시장을 찾아 시민들에게 세배하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오는 27일 예정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에 출마한 주호영 의원과 최고위원에 출마한 김광림·윤재옥 의원이 4일 오후 서문시장을 찾아 시민들에게 세배하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한국당 차기 당권을 노리고 있는 TK 대표주자 3인방이 대구 서문시장을 찾았다. 대표 경선 주자 주호영 의원, 최고위원 경선 주자 김광림·윤재옥 의원은 4일 오후 1시 서문시장을 방문, 지역민들을 만나 설 인사와 함께 지역민들의 목소리를 들었다.

주호영 의원은 "바쁜 날에 오는 게 도움이 될까 생각했는데 그래도 저희들이 와서 관심을 끌어주는 게 장사에 도움이 되지 않겠나 싶어서 찾았다"며 "현 정권 들어 대구경북지역이 모든 면에서 푸대접을 받고 있는데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우리 지역 사람들이 (당 대표·최고위원이) 돼야 가장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끝까지 책임질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윤재옥 의원은 "적어도 정부의 정책으로 인해 민생이 어려워 지는 건 정치인들이 막아야 하지 않겠나"라며 "지역 정치인들이 책임감있게 전면에 나서야 한다는 지역민들의 요구를 외면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김광림 의원은 "경제는 현 정부보다 한국당이 더 잘할 거라고 생각한다"며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폐기하고 경제활력을 되살리는 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세 의원은 현 정권의 지역에 대한 푸대접 문제를 거론하며 지역 문제 해결에 적임자는 자신들임을 호소했다.

세 의원은 서문시장 동산상가 상인회 사무실에서 상인들의 힘든 점과 건의 사항을 들었다. 주호영 의원은 "지역민의 애로사항을 들으러 오는 모임을 꼭 만들 테니 지역민들이 지역 의원들을 심부름꾼으로 적극 활용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 상인이 "저는 매일신문을 보는데 거기에 지역의 중요한 이야기들이 다 나온다"며 "의원들께서도 지역신문을 신경써서 봐 주셨으면 한다"고 말하자 주호영 의원은 "요즘 매일신문도 똑같이 아침에 의원실로 들어오기 때문에 다른 중앙지는 안 봐도 매일신문을 포함한 지역신문은 무조건 챙겨본다"고 말했다. 김광림 의원 또한 "저도 대구경북지역 신문 4개 다 보고 그 다음에 중앙지를 챙겨본다"고 말했다.

주호영·김광림·윤재옥 의원은 이후 서문시장 칼국수 골목에서 점심을 함께 한 후 상인들을 만나 인사하며 지역민의 목소리를 듣고 당권 주자로서의 지지를 호소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