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청 신청사 4개 구·군 유치전…시, 7월 후보지 신청 접수

현 시청사, 경북도청 터, 두류정수장, 화원 등 4파전 예고, 중구·북구·달서구·달성군 각각 후보 제출 선언

하늘에서 본 대구 시청 신청사 후보지... 영상촬영ㅣ우태욱 기자, 영상편집ㅣ안성완
대구두류정수장사업소.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두류정수장사업소.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현재 대구시청 및 시의회 건물과 주차장.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현재 대구시청 및 시의회 건물과 주차장.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시청 별관으로 사용 중인 북구 산격동 구 경북도청 부지.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시청 별관으로 사용 중인 북구 산격동 구 경북도청 부지.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 기초자치단체의 대구시청 신청사 유치전이 본격화했다.

대구시가 올 하반기 중 유치를 희망하는 지역의 신청을 받기로 하면서 기존 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중구와 북구 외에 달서구, 달성군까지 가세해 4파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단은 오는 7월부터 한 달 동안 대구 8개 구·군을 대상으로 신청사 건립 후보지 신청을 받을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시는 이후 전문기관 연구용역을 통해 신청 지역 가운데 유력한 평가 대상지 두세 곳을 추려낼 계획이다.

후보지가 좁혀지면 대구 각계각층 시민·전문가 250명으로 구성된 시민참여단이 '신청사건립추진 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가 미리 정한 예정지 선정 기준에 따라 객관적·주관적 평가 점수를 매겨 심사한다. 올 연말쯤 건립 예정지를 확정해 공개하고 내년부터 건립 절차를 밟는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를 위해 대구시는 3월쯤 대구시의회 등의 추천을 받아 20명 규모의 공론화위를 구성할 방침이다. 공론화위는 신청사 건립계획과 예정지 선정 기준을 마련하고, 전문연구단과 시민참여단을 꾸리는 역할을 맡는다.

대구시의 신청사 후보지 신청 예고에 대구시내 8개 구·군이 앞다퉈 유치 계획을 밝히는 등 유치전이 불붙고 있다.

최근 유치입장을 밝힌 달서구가 대표적이다. 달서구는 최근 지난 10년간 방치됐던 두류정수장 터에 대구시청 신청사를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대구 한가운데 있는 입지적 이점에다 교통 접근성이 좋고, 시유지로 부지 매입 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점 등을 내세웠다.

현 시청사 본관을 보유한 중구도 지난달 '시청사 현 위치 건립 기본구상안 수립 연구용역'을 의뢰한 뒤 3월 말까지 결과를 내놓기로 했다. 기존 시청사 본관과 대구시의회, 광장주차장과 주변 상가 등의 부지를 이용해 추가 건물을 신축하고, 필요할 경우 본관까지 재건축하는 것이 골자다.

옛 경북도청터에 현 대구시청 별관을 보유한 북구는 아직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지만, 대구시의 후보지 유치 행보가 시작되면 적극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청터가 신천대로·고속도로 접근성이 뛰어나고 도심에 인접했으며, 앞서 대구시가 경북도청터로 시청을 옮기는 데 긍정적이었다는 이유다.

최근 달성군도 화원읍 설화리와 구라리 두 곳을 후보지를 내놓기 위해 전략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