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축구선수, 한국계 공무원 폭행한 장면 담긴 CCTV에 '분노'

러시아 축구선수 코코린이 한국계 공무원을 폭행한 장면이 담긴 CCTV가 공개돼 국민적 분노를 사고있다.

외신에 따르면 축구선수 알렉산드르 코코린(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과 파벨 마마예프(크라스노다르)가 지난 8일 모스크바의 카페에서 러시아 산업통상부 공무원을 폭행했다.

당시 CCTV 영상에는 피해자 데니스 박이 식사를 하는 도중 선수들이 다가와 의자로 머리를 가격하는 장면이 담겼다. 데니스 박은 한국계 공무원으로 알려졌다.

데니스 박의 변호사는 러시아 국영방송에 "그들이 데니스 박의 인종을 조롱했다. 피해자는 뇌진탕을 입었다"고 밝혔다.

당시 목격자는 "코코린과 마마에프가 폭행을 가하면서 '중국인은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고 외쳤다"고 전했다.

폭행을 저지른 두 선수는 모두 러시아 국가대표팀에서 활약했던 선수들이며 이번 사건으로 인해 축구계를 포함한 러시아 대중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러시아 축구선수, 한국계 공무원 폭행 장면 담긴 CCTV에 '분노' 러시아 축구선수, 한국계 공무원 폭행 장면 담긴 CCTV에 '분노'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