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정기 환경부 차관, 의성 쓰레기 산 방문해 현장 점검

방치폐기물 대부분 처리하면서 악취도 상당 부문 개선돼

홍정기(오른쪽 첫 번째) 환경부 차관과 김주수 의성군수가 김미자 의성군 환경과장으로부터 방치폐기물 처리 현황을 보고 받고 있다. 의성군 제공 홍정기(오른쪽 첫 번째) 환경부 차관과 김주수 의성군수가 김미자 의성군 환경과장으로부터 방치폐기물 처리 현황을 보고 받고 있다. 의성군 제공

홍정기 환경부 차관과 주대영 대구지방환경청장 등은 28일 의성군 단밀면의 쓰레기산을 방문, 방치폐기물 처리 현장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홍 차관 일행은 김미자 의성군 환경과장의 브리핑을 통해 처리 현황을 보고 받은 데 이어 방치폐기물 선별 시설과 침출물 처리 시설 등을 둘러봤다.

방치폐기물은 재활용 업체의 행정 소송 방해와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반출 불가 등 여러 악재에도 불구하고 현재 78%가 처리됐으며, 악취 등의 영향도 대부분 개선됐다.

홍정기 차관은 "어려운 상황도 있었지만, 대부분의 폐기물들이 처리돼 이전의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어 다행스럽다"며 "남은 폐기물도 빠른 시일 내에 처리해 주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소각 처리비가 상승하고 처리도 기피하는 분위기라 쉬운 상황은 아니지만, 소각협회와 유기적으로 협조해 연내에 처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의성군은 그동안 해당 재활용 업체에 대해 행정처분 19회, 고발 10회와 1, 2차 행정대집행을 진행했고, 현재 업체가 제기한 행정대집행 취소 소송과 비용 청구 취소 소송에 대응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