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통합신공항 유치 분수령…"투명·공정하게 진행돼야"

16·17일 사전투표…군위·의성 지역 주말 동안 뜨거운 유치전 벌어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매일신문 DB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매일신문 DB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후보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21일)가 일주일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경북 군위군, 의성군이 들썩이고 있다. 특히 이번 주는 사전투표(16~17일)가 예정돼 있어 후보지 선정을 판가름할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사전투표 전 마지막 주말인 11~12일 군위와 의성에서는 민간단체를 중심으로 주민투표 홍보활동이 치열하게 펼쳐졌다. 군위 우보면 유치에 나선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는 8개 읍·면 마을회관, 노인회, 상가 등을 돌며 투표를 독려했다. 의성에서도 유치희망 단체 관계자들이 전통시장 등에서 '주민투표 참여는 물론 공항 유치 찬성표를 던져야 한다'고 호소했다.

주민투표가 임박하면서 공정하고 투명한 선거로 오점을 남기지 말아야 한다는 목소리 또한 커지고 있다. 군위·의성 유치 시민단체들 사이에 ▷허위 거소투표(투표소에 직접 가지 않고 우편으로 투표할 수 있는 부재자 투표 방식) ▷관건 선거 논란이 끊이지 않으면서다.

자칫 주민투표가 부정으로 얼룩진다면 결과에 불복하거나 무효를 주장하는 사태가 벌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주민투표법 제25조(주민투표소송 등)에 따르면 주민투표 효력에 대해 이의가 있는 주민투표권자는 선거관리위원회와 법원에 소청하거나 소를 제기할 수 있다.

이에 경상북도와 경상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전이 과열·혼탁하지 않도록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 특히 경북도는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공무원들이 구설에 오르지 않도록 신경을 날카롭게 세우고 있다. 13일 경북도청에서 열리는 시·군 부단체장 회의에서 공무원의 엄정 중립을 재차 강조할 계획이다.

주민투표를 주관하는 경상북도선거관리위원회 역시 선거법 위반 행위가 없도록 관리·감독 고삐를 죄고 있다. 경북선관위 관계자는 "아직은 이번 주민투표와 관련한 위반으로 단속된 사례가 없지만 투표가 탈 없이 마무리되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시와 경북도 관계자들은 "불법·부정행위는 주민투표 결과를 둘러싼 승복 과정에서 상당한 후폭풍을 초래할 수밖에 없다"며 "지방자치단체와 유치 시민단체 모두 주민투표의 정당성과 효력을 부정하는 빌미를 제공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북선관위는 지난 9일 이번 주민투표 투표인 수를 군위군 2만2천189명, 의성군 4만8천453명으로 확정했다. 사전투표는 16, 17일 이틀에 걸쳐 오전 6시~오후 6시 군위 8곳, 의성 18곳 투표소에서 진행된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