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년의 역설'…과수 생산량 늘지만, 가격 떨어져 농민 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