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수 경북 의성군수, '1인 일본 규탄 챌린지' 동참

다음 주자로 김돈곤 충청남도 청양군수 지목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가 영태영 경기도 수원시장의 지목을 받아 '1인 일본 규탄 챌린지'에 동참해 일본 정부의 부당한 수출 규제를 규탄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가 영태영 경기도 수원시장의 지목을 받아 '1인 일본 규탄 챌린지'에 동참해 일본 정부의 부당한 수출 규제를 규탄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는 23일 일본 정부의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를 규탄하는 SNS 캠페인 '1일 1인 일본 규탄 챌린지'에 동참했다.

의성은 지명부터가 의(義)로운 성(城)으로 1919년에 3·1운동이 일어나자 비안보통학교 학생들의 독립만세 시위를 시작으로 다른 어느 고을보다 광범위한 지역에 걸쳐 오랫동안 항거했다.

김 군수는 이날 국비와 도비, 그리고 시민의 성금을 모아 1991년 광복절에 준공된 항일독립운동기념탑에서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 행위를 강하게 규탄했다.

이 캠페인은 문석진 서울시 서대문구청장이 첫 주자로 시작했으며, 염태영 경기도 수원시장은 김주수 경상북도 의성군수를 지목했고, 김주수 의성군수는 다음 주자로 김돈곤 충청남도 청양군수를 지목했다.

한편 일본 규탄 릴레이 챌린지는 '일본의 수출 규제와 백색 국가 제외 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적어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린 후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