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KT와 손 잡고 '이웃사촌 시범마을' 스마트 빌리지로 만든다

경북도·KT·의성군 업무 협약…AI 파크, 5G 기반 청년 창업·주거 공간 구축

이철우(왼쪽 네 번째) 경북도지사, 윤종진(왼쪽 다섯 번째) KT 홍보실장, 김주수(오른쪽 다섯 번째) 의성군수 등 이웃사촌 시범마을 경북형 IT특화지역조성 사업 업무협약 참석자들이 손뼉을 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왼쪽 네 번째) 경북도지사, 윤종진(왼쪽 다섯 번째) KT 홍보실장, 김주수(오른쪽 다섯 번째) 의성군수 등 이웃사촌 시범마을 경북형 IT특화지역조성 사업 업무협약 참석자들이 손뼉을 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의성군, KT와 손잡고 '이웃사촌 시범마을'을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미래형 청년 주거공간으로 만든다.

도와 군, KT는 15일 도청 회의실에서 이철우 도지사, 김주수 군수, 윤종진 KT 홍보실장(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웃사촌 시범마을 IT 특화지역 조성사업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도와 군은 의성군 안계면 일대에 일자리와 주거, 복지, 생활여건을 갖춘 마을(이웃사촌 시범마을)을 조성해 청년을 유입하고 지방소멸을 극복한다는 목표로 관련 사업을 추진 중이다.

협약을 한 3개 기관은 시범마을 창업과 주거, 교육 공간 등에 청년 친화적 IT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안계면에 들어서는 가칭 행복누리관에 귀촌인 IT 창업을 위한 5G 네트워크 스마트 공간을 마련하고 주민과 청년이 IT를 활용해 소통하도록 한다. 아이와 부모가 함께 놀고 쉬는 스마트 육아 공간도 만든다.

인공지능(AI) 체험관, 스마트 벤치·조명시설 등을 갖춘 AI 공원을 만들어 청소년과 아동, 부모에게 휴식과 체험 공간도 제공한다. 올해 안에 리모델링에 들어가는 청년 임시주거시설에는 홈 IoT(사물인터넷) 기기 통합제어 솔루션 등 스마트 기술을 적용해 생활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도청 로비에 마련된 이웃사촌 시범마을 IT 특화 시연회장을 둘러보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도청 로비에 마련된 이웃사촌 시범마을 IT 특화 시연회장을 둘러보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날 도청 로비에서는 청년주거 공간에 적용할 KT 홈 IoT와 세계 최초 5G 웨어러블 360도 카메라, 실감형 미디어 기가 라이브 TV, AI 홈 트레이닝 등 시연회가 열렸다.

윤 실장은 "KT가 보유한 5G 등 다양한 ICT를 바탕으로 의성군이 청년 취업과 창업 기반을 마련하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 도지사는 "농촌에도 도시 못지않은 주거, 문화, 교육, 복지 시스템을 만들면 청년이 모일 것"이라며 "ICT 기술을 바탕으로 농촌 삶의 질을 높이고 청년이 귀촌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