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분선생 신국진의 신나는 생활낚시] 군산 비응항 참돔 타이라바

'툭'하면 걸리는 심상찮은 느낌, 대물이다

필자가 지난 9일 서해 연도인근 참돔 타이라바 낚시에서 잡아올린 참돔을 들어보이고 있다. 필자가 지난 9일 서해 연도인근 참돔 타이라바 낚시에서 잡아올린 참돔을 들어보이고 있다.

 

"오호!!! 히트"

이놈 싸이즈가 만만치 않다, 까랑 까랑한 드랙 소리, 차고 나가는 참돔 손맛 역시 일품 손맛이다. 참돔 타이라바 낚시는 우리나라에서 연중 인기있는 낚시인데 지역마다 시기가 다르고, 4월 말이나 5월에는 먼 남쪽 바다에서 서해로 참돔이 이동해 낚시를 즐길 수 있고 때론 대형 참돔(80cm)도 만나는 행운의 기회도 누릴 수 있다.

짧은 봄의 시간이 흐르고 바로 여름이 된 듯한 지난 9일(물때 9물) 새벽 한 시, 이른 시간에 기상해 서둘러 전북 군산으로 출발, 차량의 외부 온도가 24도이다. 새벽 시간을 생각하면 7,8월 한여름 온도와 비슷한 것이 올여름 더위가 걱정된다.

두 시간 반 고속도로를 달려 군산 비응항의 캐리비안 선사 사무실에 도착하니 함께 배를 탈 사람 중 일부는 승선명부를 작성하고 또 다른 이들은 필요한 소품구입과 장비 랜탈 하는 모습이다. 요즘 선사 사무실은 예전과 다르게 당일 필요한 소품 판매를 하고 장비를 가져오지 못한 사람에게 대여하는 서비스가 다른 선사에도 이루어지고 있어 우리 낚시인에게는 편리하다.

비응항 낚싯배 출항시간은 어종마다 다르고 참돔 타이라바 배 시간은 새벽 4시쯤이다, 출항을 앞두고 설레는 것은 모든 낚시인의 마음일 것이다.

낚싯배 캐러비안호 박성립 선장. 낚싯배 캐러비안호 박성립 선장.

◆참돔 타이라바 낚시 채비

승선하고 박성립 선장님에게 요즘 참돔 잘 나오나요? 오늘은 어떻게 낚시를 할까요? 하고 물었더니 "지금 연도 포인트로 가고 있어요, 연도는 5월 달 산란 참돔과 같이 낚시하면 낭패를 볼 수 있어요, 5월 달 산란 시기는 바닥을 철저히 공략 하지만 지금은 타이라바 헤드를 바닥에 찍고 끌고 가는 것이 아니라 바로 릴링을 해야 합니다, 요즘 시기의 이 친구는 릴링 할때 입질을 잘 하더라구요"

그렇다, 참돔 타이라바 낚시방법은 시기와 지역에 따라 다양하나 현재 군산 비응항에서 이루어지는 방법은 수심 20m의 연도 포인트 바닥을 질질 끄는 형태의 낚시방법보다 타이라바 헤드를 바닥에 찍고, 베이트릴을 일 초에 한 바퀴 또는 두 바퀴를 감는 속도로, 8바퀴에서 10바퀴를 감아올리고 다시 바닥을 찍고 베이트릴을 일 초에 한 반퀴 또는 두 바퀴를 감는 속도로 ,8바퀴에서 10바퀴를 감아올리기를 반복하는 방식을 주로 사용한다.

지난 9일 서해 연도인근에서 낚싯인들이 참돔을 기다리며 낚시를 즐기고 있다. 지난 9일 서해 연도인근에서 낚싯인들이 참돔을 기다리며 낚시를 즐기고 있다.

 

첫 포인트인 연도에 도착하니 5월의 느낌과 사뭇 다른 것은 체온 때문일까? 그래도 반가운 연도 앞바다이다. 지금은 물살이 살아있는 9물이라 45g의 헤드와 오렌지색 스커트로 채비를 꾸리고 낚시를 시작했다.

참돔 타이라바를 처음 접하는 사람의 장비는, 한두 번 선사에서 임대하는 것을 권장하고 이후 본인의 장비를 장만하는 것이 좋다. 타이라바 장비는, 전체적으로 낚싯대가 부드러운 레귤러 액션의 러버지깅 로드와 드랙력 7kg 정도의 베이트릴을 준비하면 된다. 예전에는 수십만원이 넘는 일본 장비를 구입, 사용했지만 최근에는 국산 낚싯대의 성능이 향상되어 낚시인들이 많이 찾고 있다.

타이라바와 스커트 타이라바와 스커트

 

대구지역 낚시기업인 아피스(APIS) 오스카 러버지깅 로드와 NS 사 그리고 체리피시 사의 낚싯대는 10만원 이하의 성능 좋은 제품도 출시되어 있다.

◆참돔을 잡는 손맛

옆자리 김신일씨의 릴링 중 '끼리릭' 하는 참돔이 따라오며 입질하는 소리가 들리더니 바로 히트를 한다. "그리 큰 참돔은 아닌 것 같네요, 그래도 바다의 미녀 참돔은 참돔이네요 이리 낚싯대를 차고 나가는 힘이 좋습니다. 이 맛에 타이라바 낚시를 즐겨 합니다, 쉽게 올라오다 한번씩 드랙을 차고 나가는 소리를 들으면 무아지경에 빠지는 이 순간 행복합니다"

김신일씨가 잡아올린 참돔을 들어보이고 있다. 김신일씨가 잡아올린 참돔을 들어보이고 있다.

 

옆자리 30cm급 참돔을 눈으로 확인 후 조금 더 신중하게 릴링하고 다시 바닥 찍고 낚시에 열중하는데 나에게도 드디어 '끼리릭' 하는 참돔 입질이다, 집중해서 릴링했지만 아쉽게 그냥 가버린다. 순간 허탈함을 뒤로하고 다시 한번 모든 감각을 동원해 바닥 찍고 릴링을 해본다. 운 좋게 이놈의 입질이 다시 느껴진다.

참돔 타이라바 낚시에서 많이 실수하는 부분은 릴링하는 중간에 참돔이 스커트를 먹으며 입질하면 릴링을 멈추는 실수를 많이 한다.

베이트릴 드랙 소리가 들리면 참돔은 스커트의 끝을 먹고 좇아 오는 것인데 이때 릴링 속도를 높이거나 멈추는 행동은 미끼 속도에 변화를 주어 먹이활동을 포기하고 가버리는 경우가 있다. 그러기에 처음과 끝을 같은 속도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오호!!! 히트. 이놈 싸이즈가 만만치 않다"

까랑 까랑한 드랙 소리, 차고 나가는 참돔 손맛 역시 일품의 손맛이다. 지금 순간을 최대한 느끼며 릴을 감아 들이는데 헛바퀴가 계속 돌 정도로 이놈이 무지하게 힘쓴다.

참돔을 뜰채로 들어올리고 있다. 참돔을 뜰채로 들어올리고 있다.

 

수심이 20m 정도의 낮은 수심에도 불구하고 물 밖으로 끌어 올리는 시간이 한참 걸렸다. 이내 물 밖으로 보이는 참돔을 사무장의 뜰채질로 마무리, 역시 낚는 행복은 최고인 듯하다. 배 전체 낚시인들에게 참돔이 올라오기 시작하여 낚싯배에는 축제를 즐기는 분위기 이다.

배 낚시는 출항하면 보통 10시간 정도 바다 위에 있다가 입항을 하는데 포인트에 가는 시간과 입항하는 시간, 두어 시간을 빼면 7~8시간은 낚시를 할 수 있는 시간이지만 이 시간 전체를 집중해서 낚시할 필요는 없다.

체력의 안배도 있지만, 대상 어종이 나오는 시간이 있기에 그 시간 집중하고 나머지 시간은 여유롭게 낚시를 즐기면 좋을 듯하다. 그렇다면 입질이 집중되는 시간은 언제인가? 바다는 다양한 변수가 있어 물돌이 시간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이를 몰라도 된다. 선장님이나 사무장님이 "자~ 이제부터 집중하세요"라는 안내를 해주기 때문이다.

인천에서 온 최영씨가 잡아올린 대물 참돔을 들어보이며 기뻐하고 있다. 인천에서 온 최영씨가 잡아올린 대물 참돔을 들어보이며 기뻐하고 있다.

 

◆연도의 포인트

배 뒤에서 환호성이 들리고 시끌벅적한 분위기에 이끌려 선미로 갔더니 한눈에도 7짜(70cm) 이상의 대물 참돔이 선미 바닥에 몸부림을 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순간 턱하고 숨이 막히는 느낌이 아직도 생생하다. 손맛 아닌 몸맛을 한껏 봤을 분에게 "축하한다"며 말하고 낚는 과정을 물어보았다.

"오늘 저는 못 낚고 다른 사람들이 많이 낚아서 내심 맘고생을 했어요. 그래도 마음을 비우고 낚시를 하는데 순간적으로 바닥에서 입질이 들어와 저도 놀랐습니다. 그리고 끌어 올리는 시간은 한참이었고 째는 힘이 엄청나던데요!!! 너무 기분 좋고 아직도 짜릿합니다"

연도 포인트는 요즘 50cm급 싸이즈부터 80cm 이상의 참돔이 잘 나오는 상황이고 이런 조황은 가을까지 쭉 이어진다는 박성립 선장님의 귀뜸이다. 대물 참돔을 봤으니 나에게도 도전이라는 목표가 생겨 즐겁다, 재미나게 해볼 생각으로 낚시에 임하는 중 얼마 지나지 않아 거짓말처럼, 툭! 하는 한 번의 큰 느낌이 왔다.

"순간 놓치지 않고 챔질!!!"

필자가 대광어와 오랜 싸움끝에 잡아 올린 대광어. 필자가 대광어와 오랜 싸움끝에 잡아 올린 대광어.

 

낚싯대가 올려지지 않는다, 다시 한번 낚싯대를 하늘로 들어 확인해보니 바닥과 다른 느낌이다, 대광어라는 생각이 순간 들고 차분하게 릴링을 시작하는데 쉽게 올라오지 않고 애간장을 태우는 이 과정도 좋다, 너무 좋다. 나는 릴을 감아올리고 대광어는 차고 나가는 싸움이 한동안 이어진 후 간신히 물가에 올렸더니 주위에서 환호성이 쏟아진다.

타이라바 낚시에 참돔 아닌 손님 고기도 종종 올라오곤 한다. 장대도 올라오고 노래미 문어, 열기 등등 바닥권에 사는 어종이 올라오는데 오늘같이 운수대통한 날에는 이렇게 대광어도 만날 수 있다. 바다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베풀고 행운도 주지만 나에게 오늘 같은 조과가 가장 큰 행운, 행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바쁜 현대인들이 잠시 짬을 내서 바다를 찾아 여유를 느끼고, 힐링도 하며 대상 어종의 손맛도 찡하게 보는 행복한 시간 찾기를 바란다.

 

 

한국낚시채널 FTV 제작위원

㈜아피스APIS 홍보이사 신국진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