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 다시 문 연다

10일부터 임시 개장 후 20일 본격 재개장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중단됐던 포항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이 오는 10일부터 다시 문을 연다. 포항시 제공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중단됐던 포항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이 오는 10일부터 다시 문을 연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지역 야간투어의 명물이었던 포항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이 다시 문을 연다. 10일 임시개장을 시작으로 '퐝퐝 세일주간'인 20일부터 본격적으로 손님을 맞을 예정이다.

영일만친구 야시장은 포항중앙상가 실개천거리(육거리~북포항우체국) 260m 구간에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후 7시부터 자정까지 먹거리 판매대 35개 규모로 열린다.

지난 1월 추위로 인해 휴장기간을 가진 야시장은 당초 3월 중순부터 먹거리 판매대 운영자를 신규 모집·선정하고 관련 시설을 정비한 뒤 재개장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일정이 연기됐다.

포항시는 엄격한 품평회 심사를 통해 기존 판매대 운영자 중 절반가량을 교체했다. 방문자들이 다소 부담스럽게 느꼈던 가격대도 대폭 낮춰 가성비 중심의 먹거리 메뉴로 새롭게 개편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영일만친구 야시장이 침체된 구도심 상권을 활성화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