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하중도 주말·공휴일 폐쇄 "평일만 마스크 끼고"

유채꽃이 활짝 핀 금호강 하중도. 매일신문DB 유채꽃이 활짝 핀 금호강 하중도. 매일신문DB

대구 금호강의 나들이 및 사진 촬영 명소 '하중도' 내 유채꽃단지가 4월 4일부터 주말 및 공휴일엔 전면 폐쇄된다.

그래서 이곳은 당분간 평일만 산책이 허용된다.

2일 대구시 하천관리과는 이렇게 밝히면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 조치"라고 설명했다.

하중도는 날씨가 점차 따뜻해지고 타지 사람들의 방문도 늘면서 특히 주말 방문자가 예상보다 많아졌다. 현재 주말의 경우 하루 1만명 이상 방문을 예상할 정도.

이에 주말엔 코로나19 전염 위험성이 급격히 높아질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라 평일만 개방하는 것이다.

대구시는 평일 방문객 규모는 통제 가능한 수준일 것으로 보고 있다. 하중도 주차장을 주말·공휴일은 물론 평일에도 개방하지 않기 때문에 그만큼 방문자가 몰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향후 방역 상황에 따라 추가적인 통제도 할 수 있다고 대구시는 밝혔다.

대구시는 하중도 일대에 대한 방역 작업도 실시한다고 덧붙였다.

최삼룡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야외에서도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주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