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삼길포항 주목받는 '명물' 돼…저렴한 가격에 다들 놀라

MBN 생생정보마당 캡쳐 MBN 생생정보마당 캡쳐

충남 서산의 '삼길포항'이 주목받고 있다. 선상 어시장의 너무나 저렴한 활어회 가격에 다들 깜짝 놀랐다.

8일 오전 방송된 MBN '생생정보마당'에서는 서산 삼길포항을 소개했다. 개심사, 간월암 등과 함께 서산 9경 중 하나인 삼길포항은 주말이면 전국 각지에서 풍성하고 저렴한 해산물을 즐기려는 가족 단위의 관광객과 짜릿한 손맛을 기대하며 모여든 낚시꾼들로 활기가 가득하다.

삼길포항의 명물은 바로 선상 어시장이다. 선상 어시장은 바다 위에 부교를 만들어 배를 정박시키고 즉석에서 활어회를 떠 판다. 취급하는 어종은 광어, 우럭, 놀래미, 도다리, 간재미 등으로 매우 저렴하다. 우럭 3kg에 4만5000원 정도하고 유통과정이 없어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산지에서 바로 썰어서 파니까 신선한 맛도 느낄 수 있다. 게다가 상인간의 출혈 경쟁을 막기 위해 어민들끼리 가격을 똑같이 받기 때문에 속고 사는 느낌도 없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