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범경기 첫 등판…2이닝 1실점에 피홈런, 최고 145km

볼티모어전 선발 2이닝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1실점
류현진 "첫 경기치고 좋아…시즌 잘 준비하고 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첫 시범경기를 마쳤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1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는 30개. 직구 최고 구속은 89.8마일(약 145㎞)을 기록했다.

정규시즌을 앞두고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과정이었지만 류현진의 예리한 제구력은 여전했다.

 

출발은 깔끔했다. 1회초 첫 타자 오스틴 헤이스를 루킹 삼진 처리한데 이어 DJ 스튜어트를 포수 파울플라이, 라이언 마운트캐슬을 3루수 땅볼로 잡고 삼자 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9개의 공으로 1회초를 삼자범퇴로 막은 류현진은 2회초 선두타자 리오 루이즈를 2구 만에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하지만 류현진은 팻 발라이카에게 중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1스트라이크에서 2구째 몸쪽에 붙인 컷패스트볼을 공략당해 이날 경기 유일한 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챈스 시스코를 6구 승부 끝에 체인지업으로 루킹 삼진을 잡았지만, 라몬 우리아스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줬다.

이후 타일러 네빈과의 승부는 풀카운트까지 이어졌다. 류현진은 7구째 결정구로 체인지업을 선택했다.

타구는 날카로웠지만, 좌익수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잡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류현진은 3회초 앤서니 케이에게 마운드를 넘겨주고 시범경기 첫 등판을 마무리했다.

토론토는 이날 14안타를 몰아치며 볼티모어에 13대4로 이겼다. 대니 젠슨과 릴리 애덤스, 조쉬 팔라시오스가 각각 홈런포를 가동했다. 류현진에 이어 등판한 케이는 승리 투수가 되면서 시범경기 2승째를 올렸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을 앞두고 7년간 몸담은 로스앤젤레스를 떠나 토론토와 계약했다.

이적 첫 시즌부터 코로나19 악재 속에서도 12경기에서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로 맹활약했다.

토론토는 류현진을 영입한 첫해에 4년 만의 포스트시즌 진출이라는 성과를 냈다. 류현진은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최종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온라인 인터뷰에서 "일단 첫 경기 치고 좋았다. 홈런 맞은 것 빼고는 만족스러웠다"며 "해왔던 대로 준비하고 있다. 계속 투구수를 늘리면서 시즌을 잘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