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새로운 10번 세르지뉴…J리그 뛰었던 베테랑 미드필더

세징야·에드가 이어 브라질 출신…발밑 기술 뛰어나고 감각적 패스
"좋은 호흡으로 새 역사 만들겠다"

대구FC의 새 미드필더 세르지뉴. 대구FC제공 대구FC의 새 미드필더 세르지뉴. 대구FC제공

한국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가 26일 J리그에서 활약한 브라질 국적의 베테랑 공격형 미드필더 세르지뉴를 영입했다.

세르지뉴는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 미드필더로 대구가 추구하는 재빠른 공격형 축구에 힘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세르지뉴는 신장(166㎝)은 작지만, 발밑 기술이 뛰어나고 감각적인 패스를 바탕으로 공격을 주도하는 선수다.

드리블 돌파 능력 및 동료들과의 연계 플레이가 우수하며,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한다. 빠르고 유기적인 역습, 높은 활동량을 강점으로 삼는 대구는 세르지뉴의 영입을 통해 공격진이 한층 더 활발해질 전망이다.

세르지뉴는 지난 2010년 브라질 산토스FC에서 데뷔한 후, 브라질·카자흐스탄을 거치며 지난 2017년부터는 일본에서 활약했다.

2017년 일본 J2리그 마츠모토 야마가로 이적한 세르지뉴는 네 시즌 동안 93경기에 출전해 23득점 12도움을 기록하며, 소속 팀을 J1리그로 승격시킨 경험도 있다.

등번호 10번을 달게 된 세르지뉴는 "빨리 경기장에서 대구 팬들을 만나고 싶다. 2021년은 나와 대구 팬들에게 정말 멋진 한 해가 될 것이다. 대구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겠다"며 "브라질 출신의 친구들(세징야, 에드가)이 있어 적응하는 데 문제없다. 좋은 호흡 보여드리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2월 초 입국해 자가격리, 메디컬 테스트 등 모든 입단 절차를 마친 세르지뉴는 26일부터 훈련에 합류해 기존 선수들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한편, 대구는 이날 뜨거운 응원을 펼칠 응원단 라인업도 확정지었다. 대구는 제한적 관중 입장 속 대팍의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박정일 장내 아나운서와 김효진 리포터, 치어리더팀과의 동행을 이어간다. 특히 서유림 팀장을 필두로 한 치어리더팀에는 이지원, 강지유, 김은혜, 김새별 등 4명이 새로 합류했다. 김은혜 치어리더는 "밝은 에너지로 대구를 위해 열심히 응원하겠다. 하루빨리 관중분들과 호흡하고 싶다" 며 인사를 전했다.

대구FC의 응원단. 좌측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강지유, 박정일 아나운서, 김효진 리포터, 김은혜, 이지원, 서유림, 김새별 치어리더. 대구FC제공 대구FC의 응원단. 좌측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강지유, 박정일 아나운서, 김효진 리포터, 김은혜, 이지원, 서유림, 김새별 치어리더. 대구FC제공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