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부인하더니"…박상하 뒤늦게 학폭 인정하며 '은퇴' 선언

삼성화재 박상하. 구단 홈페이지 캡처 삼성화재 박상하. 구단 홈페이지 캡처

피해자의 폭로를 통해 불거진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 부인하던 삼성화재 소속 배구선수 박상하(35)가 논란 3일만에 뒤늦게 학폭 사실을 인정하고 이에 대해 책임을 지고 은퇴하겠다고 밝혔다.

박상하는 22일 구단을 통해 "학교 폭력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학창 시절 학교 폭력을 범했다. 중학교 재학 시절 친구를 때렸고, 고교 재학 시절 숙소에서 후배를 때린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박상하는 이어 "운동선수 이전에 한 명의 성인으로서, 최근 불거지는 스포츠계 학교폭력 논란을 지켜보며 계속해서 마음이 무거웠다"며 "중·고교 시절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너무나 죄송한 마음뿐이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박상하는 또 "(피해자에게) 씻을 수 없는 아픔을 드린 것에 대한 저의 책임을 통감한다"며 "'어떤 이유로도 학교 폭력이 정당화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기에 이에 책임을 지겠다. 현 시간부로 배구선수에서 은퇴하고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했다.

다만 감금 폭행 주장에 대해선 부인했다.

박상하는 학폭 논란이 제기된 당시 구단을 통해 '학폭에 가담한 사실이 없다'고 한차례 부인했으나, 피해자가 이를 반박한 바 있다.

앞서 한 네티즌은 19일 '네이트판'에는 '박상하 삼성화재 선수 이야기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1999년 제천중학교에 입학한 다음 날부터 박상하와 박모 씨가 주도해 왕따를 시키고 삥을 뜯고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글쓴이는 "(친구) 부모님 안 들어오는 날 (친구 집) 현관문 들어가자 마자 교복 벗기고 돌아가면서 집단폭행 당했다"며 "정신없이 맞는데 운동 끝나고 박상하도 와서 가세해 사정없이 때려서 기절했다가 오후 4시부터 오전 6시까지 맞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코뼈 골절, 앞니 2개 나가고 갈비뼈 금 가서 한 달 병원 생활하고 학교 갔다"며 "다들 교내 봉사활동으로 징계가 끝난 걸 알고 어이없고 분해서 죽어버리면 편할까 생각했었다"고 털어놨다.

삼성화재는 같은 날 "박상하와 면담한 결과 선수는 해당 학교폭력에 가담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이후 피해자는 다시 글을 올리고 "박상하가 학교 폭력에 가담한 적 없다는 기사를 봤다. 어이가 없다. 사과를 받고 싶지는 않지만, 사람이라면 최소한 반성의 기미라도 보여아 한다"고 반박했다.

이에 삼성화재는 전날 여러 언론을 통해 "만나서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