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턴, 22년 만에 리버풀 원정승…리버풀 98년 만에 홈 4연패

에버턴-리버풀 '머지사이드 더비'에서 희비 엇갈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에버턴이 22년 만에 리버풀의 홈구장인 안필드에서 승리를 거두며 환호성을 질렀지만, 리버풀은 무려 98년 만의 안방 4연패의 부진에 분루를 삼켰다.

에버턴은 21일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펼쳐진 리버풀과 2020-2021 EPL 25라운드 원정에서 히샬리송과 실피 시구르드손의 연속골을 앞세워 2대0 승리를 따냈다.

에버턴과 리버풀의 맞대결은 '머지사이드 더비'로 불리는 역사와 전통의 라이벌전이다.

에버턴은 이날 승리로 1999년 9월 27일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1대0으로 승리한 이후 무려 22년 만에 값진 '안필드 원정 승전고'를 울렸다.

더불어 에버턴은 '머지사이드 더비'에서 2010년 10월 구디슨 파크에서 2대0으로 이긴 이후 무려 23경기 연속 무승(12무 11패)의 사슬을 끊으며 24경기째 만에 승리를 외쳤다.

반면 정규리그 4연패를 당한 리버풀은 1923년 12월 이후 98년 만에 '홈 경기 4연패' 수렁에 빠졌다.

리버풀은 이날 볼점유율에서 72%-28%로 앞서고, 슈팅 수에서도 15개(유효 슛 5개)-9개(유효 슛 6개)로 에버턴을 압도했지만 끝내 득점포가 불발하며 무너졌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