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이다영 11일 결장 결정…흥국생명 남은 경기 어쩌나

2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수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의 경기. 흥국생명 이재영과 이다영이 득점 기회를 놓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수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의 경기. 흥국생명 이재영과 이다영이 득점 기회를 놓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교폭력, 팀내 불화설 등 잇따른 논란으로 곤혹스러운 상황에 처한 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선수가 팀 숙소를 떠났으며, 11일 경기에도 불참한다.

이날 오후 4시 흥국생명이 한국도로공사와 경기를 치르는 가운데 이재영·이다영은 이 경기에 출장하지 않는다.

해당 경기 외에도 정규리그 7경기가 남아 있으나, 앞으로 이재영·이다영의 출장 여부는 정해진 바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영·이다영은 현재 팀 숙소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구단은 심리 치료 등으로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회복을 도울 예정이나 두 선수가 언제 다시 코트에 설지는 기약할 수 없다.

한편, 흥국생명의 주전 레프트(이재영)와 세터(이다영)가 출장 여부가 불투명해지면서, 경기가 제대로 치러질 수 있을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학교폭력 등의 논란에 직면한 선수에 대해 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의견도 있으나 구단 측은 일단 선수 보호가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흥국생명의 한 관계자는 "학폭 논란과 관련해 쌍둥이 자매를 징계하라는 요구가 있는 걸 잘 안다"면서도 "현재 두 선수의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심신의 안정을 취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징계라는 것도 선수가 받아들일 수 있는 정신적·육체적 상태가 됐을 때 내려야 한다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