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한달 침묵 깨고 13호골…케인도 동반 득점, 토트넘 3연패 탈출

선제골 넣은 케인과 득점랭킹 공동 2위로

토트넘의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7일 웨스트브롬과의 경기서 승리후 기쁨을 나누고 있다. 둘은 이 경기서 나란히 골을 넣어 득점 공동 2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토트넘의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7일 웨스트브롬과의 경기서 승리후 기쁨을 나누고 있다. 둘은 이 경기서 나란히 골을 넣어 득점 공동 2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한 달간의 골 침묵을 깨고 정규리그 13호 골을 폭발시켰다.

손흥민은 7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웨스트브롬)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13분 골망을 흔들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리그 득점왕을 넘볼 정도로 골 행진을 벌이던 손흥민이었지만 지난달 6일 브렌트퍼드와의 리그컵 준결승전 골 이후 공식전 6경기, 리그 5경기에서 득점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이날 부상에서 회복한 '단짝' 해리 케인의 복귀에 손흥민도 흥을 냈다. 오랜 골 침묵에다 팀의 연패를 끊어야한다는 압박에 손흥민은 평소보다 활발한 몸놀림으로 공격에 가담했다.

먼저 후반 9분 케인이 절묘한 움직임으로 수비라인을 깨면서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침투 패스를 받아 골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슈팅을 반대편 골대에 골을 꽂아넣자 머지 않아 손흥민이 응답했다.

손흥민은 후반 13분 역습 상황에서 루카스 모라가 왼쪽을 돌파하다가 건넨 패스를 받아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케인이 분위기를 끌고 왔다면 손흥민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모처럼 그라운드에 함께 나선 케인-손흥민 듀오는 이날 골을 합작하지는 않았지만 둘다 리그 13호 골맛을 보며 나란히 득점 공동 2위가 됐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케인은 매우 중요한 선수다. 모두 케인이 세계 최고 스트라이커 중 한 명이라는 걸 알고 있다"면서 "두 경기 뿐이었지만 케인이 많이 그리웠다"고 말했다.

이들 듀오 덕에 토트넘은 정규리그 3연패에서 탈출, 7위(승점 36·10승 6무 6패)로 2계단 올라섰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