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시즌 6호골…스트라이커 변신 후 공격력 상승

최전방 나선 후 "5골 폭발"…지난시즌 6골과 타이, 기록 경신 눈앞

황의조(오른쪽)가 7일 브레스트전에서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의조(오른쪽)가 7일 브레스트전에서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의조(보르도)가 스트라이커로 나선 이후 그야말로 '반전드라마'를 쓰고 있다.

측면 공격수로 나섰던 시즌 초반, 좀처럼 골을 터뜨리지 못했던 황의조였지만,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출전하면서는 공격력을 뽐내고 있다.

황의조는 7일 프랑스 브레스트의 스타드 프랑시스 르 블레에서 끝난 2020~2021 프랑스 리그1 브레스트와의 2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11분 골을 터뜨렸다.

지난달 24일 앙제와의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이후 3경기 만에 나온 시즌 6호 골.

최근 10경기에서 6골을 몰아친 황의조는 어느 덧 팀 내 최다 득점자로 자리매김했다. 최근 10경기만 놓고 보면 리그1 전체에서도 손꼽힐 만한 페이스다. 지난시즌 자신의 기록(6골)과 이미 타이를 이뤘다.

특히 최전방 공격수로 자리를 옮긴 뒤 5골을 넣는 등 골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시즌 초반 측면 공격수로 나선 황의조는 13경기 출전 만에 첫 골을 신고했다. 하지만 스트라스부르와의 경기 때부터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나선 황의조는 확실히 달라졌고 이에 보르도의 장 루이 가세 감독도 황의조를 붙박이 스트라이커로 기용하고 있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황의조에게 평점 7.1점을 줬다. 보르도에서는 수비수 에녹 콰텡과 함께 가장 높은 점수였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