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김시우 PGA투어 통산 3승째, 상금 약 13억

3년 8개월의 공백을 깨고 우승으로 돌아온 김시우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토너먼트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린 김시우. 이번우승으로 PGA 투어 통산 3승을 달성했다. USA TODAY Sports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토너먼트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린 김시우. 이번우승으로 PGA 투어 통산 3승을 달성했다. USA TODAY Sports

김시우(26)가 3년 8개월의 공백을 깨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9년전 PGA 투어 퀄리파잉 스쿨을 통과했던 '약속의 코스'에서 정상에 오른 것이다.

김시우는 2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8언더파를 몰아쳐 4라운드 합계 23언더파 265타로 우승했다.

패트릭 캔틀레이(미국)의 추격을 1타 차로 따돌린 김시우는 PGA투어 통산 3번째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우승 상금은 120만6천 달러(약 13억2천731만원).

2017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제패 이후 탄력을 받지 못하고 3년 8개월 동안 준우승 한번, 3위 두 번에 그쳤던 김시우는 오랜 우승 갈증을 씻어내며 새로운 도약을 알렸다.

이날 우승으로 2023년까지 투어 카드를 보장받은 김시우에게 특히 반가운 선물은 오는 4월 마스터스 출전권이다. 김시우는 2017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으로 손에 넣었던 3년짜리 마스터스 출전권이 지난해 만료됐기 때문이다.

토니 피나우(미국), 맥스 호마(이상 미국)와 공동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김시우는 8번 홀까지 버디 4개를 뽑아내며 순항했다.

1, 2번 홀 버디로 먼저 2타 앞서 나간 피나우를 4, 5번 홀 연속 버디로 가볍게 따라잡고 7, 8번 홀 연속 버디로 앞질렀다.

10번 홀(파4)과 11번 홀(파5)에서 또 한 번 연속 버디를 뽑아내며 선두를 지키는 견고한 플레이를 이어간 김시우는 그러나 캔틀레이의 거센 추격을 받았다.

9번 홀까지 6타를 줄여 우승 경쟁에 뛰어든 캔틀레이는 후반에도 버디 사냥을 이어가 1타차 단독 선두, 공동 선두, 1타차 2위를 오가며 김시우를 물고 늘어졌다.

18번 홀(파4)에서도 까다로운 내리막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보기 없이 버디만 무려 11개를 쓸어 담은 캔틀레이는 김시우에 1차 앞선 채 먼저 경기를 끝냈다.

3라운드를 마치고 "내일은 좀 더 기다리면서 침착하게, 좀 편안하게 마음먹고 덜 공격적으로 하겠다"던 김시우는 16번홀(파5)에서 승부를 걸었다.

299야드를 날린 티샷이 페어웨이에 안착하자 267야드를 남기고 5번 우드로 그린을 곧바로 공략했다. 볼은 아슬아슬하게 그린 왼쪽에 버틴 깊은 벙커를 피해 그린에 안착했다.

김시우는 두번의 퍼트로 버디를 뽑아내 공동 선두에 복귀했다.

김시우는 이어진 16번 홀(파3)에서 6m 버디 퍼트를 홀에 떨구며 1타차 선두로 올라섰다.

파3 17번홀에서 버디를 잡으며 단독선두로 올라선 김시우가 주먹을 불끈쥐고있다. 사진 : 로이터 연합뉴스 파3 17번홀에서 버디를 잡으며 단독선두로 올라선 김시우가 주먹을 불끈쥐고있다. 사진 : 로이터 연합뉴스

우승으로 가는 9부 능선을 넘었음을 직감한 김시우는 불끈 쥔 주먹을 휘둘렀다.

김시우는 마지막 18번 홀(파4)을 차분하게 파로 막아내고 우승을 확정했다.

김시우는 이 코스와 각별한 인연이 있다.

2012년 12월 국내 투어에서 프로 잡는 고교생으로 통하던 김시우(신성고 2)는 역대 최연소(17세5개월) 로 마지막으로 치러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을 통과했었다. 당시 순위는 20위(18언더파)였다.

이 코스는 김시우가 2017년 우승했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 열리는 소그래스 TPC 스타디움 코스를 설계한 고(故) 피트 다이가 설계한 명문 코스이다. 지난해 한국인인 유신일 한국산업양행 회장(69)이 인수해 국내외에서 화제가 됐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