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미정·전인지·박희영, LPGA '다이아몬드 토너먼트로' 스타트

미국 플로리다주서 '왕중왕전', 허미정 등 한국 선수 3명 출전
'전설' 소렌스탐 유명인 부문에 나서

허미정 허미정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로 2021시즌 막을 올린다.34개 대회의 총상금 7천645만 달러(약 844억4천만원)가 걸린 역대 최대 규모의 시즌이 시작을 알리는 것이다.

대회는 21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에서 펼쳐진다.

다이아몬드 토너먼트는 2018∼2020년 LPGA 투어 대회 우승자와 스포츠와 연예계의 스타들이 참가하는 이벤트성 대회다.

지난해 코로나19로 18개 대회만 치러진 와중에도 7승을 합작한 '태극 낭자'의 올 시즌 활약이 기대되는 속에 이번 대회에는 한국선수 3명이 출전한다.

전인지 전인지

2019년 2승을 올렸던 허미정과 2018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자 전인지, 지난해 2월 호주 ISPS 한다 빅 오픈 챔피언 박희영이다. 전체 출전자는 25명.

이들은 지난 대회 우승자 가비 로페즈와 렉시 톰슨, 제시카와 넬리 코다 자매, 대니얼 강, 브룩 헨더슨 등과 우승을 다툰다.

세계랭킹 1∼3위인 고진영과 김세영, 박인비는 불참한다.

유명 인사로는 전 야구선수 존 스몰츠와 그레그 매덕스, 농구 선수 출신인 그랜트 힐, 빈스 카터, 코미디언 래리 더 케이블 가이, 작가 프랭크 비올라, 배우 잭 와그너 등이 출전한다. 앞선 두 대회에서 우승한 존 스몰츠는 3연패를 노린다.

특히 올해는 LPGA 투어 통산 72승에 빛나는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이 유명인 부문에 나설 예정이다. 프로 선수들과 경쟁하는 건 아니지만, 소렌스탐이 LPGA 투어 공식 대회에 모습을 드러내는 건 2008년 은퇴 이후 처음이다.

유명 인사들은 LPGA 투어 선수들과 조를 이뤄 경기하지만 점수 집계는 별도로 이뤄진다. 선수들은 72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순위를 가리고 유명 인사들은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순위를 매긴다. 앨버트로스는 10점, 홀인원은 8점, 이글은 5점, 버디는 3점, 파는 2점, 보기 1점, 더블 보기 0점을 줘 총점으로 우승자를 가리게 된다.

박희영 박희영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