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재선 성공…득표율 46.4%

온라인 투표 1천974표 중 915표를 획득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연합뉴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연합뉴스

이기흥 현 대한체육회장의 대항마는 없었다. 이기흥 회장은 연임에 성공하면서 4년간 한번 더 대한체육회를 이끈다.

18일 온라인 투표로 진행된 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서 기호 3번으로 나선 이기흥 후보는 총 투표수 1천974표 중 915표를 획득, 46.4%의 높은 득표율로 다른 세 명의 경쟁 후보를 따돌리고 당선됐다.

이어 기호 4번 강신욱 후보(단국대 국제스포츠학부 교수)가 507표(25.7%), 1번 이종걸 후보(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의장)가 423표(21.4%), 2번 유준상 후보(대한요트협회장)가 129표(6.5%)를 각각 받았다.

특히 이번 대한체육회장 선거는 그 어느때보다도 뜨거운 관심 속에 치러졌다.

대한체육회 대의원과 회원종목단체, 17개 시도체육회, 228개 시군구 체육회 임원, 선수, 지도자, 동호인 중 무작위 선정된 총 선거인단 2천170명 중 1천974명이 투표에 참여, 투표율은 4년 전 선거 때(63.49%)보다 훨씬 높은 90.97%를 기록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을 맡고 있는 이기흥 회장은 대한수영연맹회장, 대한카누연맹회장, 2012년 런던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장 등을 역임하며 20여년 동안 체육계에서 활동해왔다.

이 회장은 이번 선거에서 ▷스포츠 인권 존중 및 안전한 환경 구축 ▷중장기적 체육재정 확보 ▷체육인 복지증진 및 일자리 확충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및 남북체육 교류 등을 공약으로 내건 바 있다.

이기흥 회장은 20일 오전 10시 30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당선증을 교부받은 후 내달 19일 정기총회부터 새로운 4년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