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 올핸 열릴까?…日 국민 80% "개최 부정적"

일본 안팎서 부정여론 기류…지역체육회 "선수단 파견 쉽지 않을 것"

일본 국민 5명 중 4명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중지하거나 재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도통신이 9~1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올해 여름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35.3%는 일본 국민 5명 중 4명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중지하거나 재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도통신이 9~1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올해 여름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35.3%는 "중지해야 한다", 44.8%는 "재연기해야 한다"고 답변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작년 12월 1일 도쿄 오다이바 해양 공원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 앞을 행인들이 걷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1년 미룬 도쿄올림픽이 올해에는 열릴 수 있을까?'

오는 7월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에 다시 먹구름이 잔뜩 끼고 있다. 전세계적 코로나19 사태가 여전히 숙지지 않는데다, 일본의 상황이 심상찮아 개최에 '빨간불'이 켜졌다.

백신 개발과 접종 소식이 들려오고 지난 6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도쿄올림픽은 희망과 자신감을 세계에 선사해 일본 사람들의 자랑이 될 것"이라고 강행 의지를 밝히면서 D-200 카운트다운이 시작됐지만, 여기저기서 개최 회의론이 퍼지고 있다.

일본 국민 80%가 취소 또는 재연기해야한다는 여론조사 결과 최근 발표됐고 IOC 위원 중에서도 부정적 의견이 나온다.

일본 교도통신은 10일 일본 국민 전화여론조사에서 응답자 35.3%가 올림픽 취소를, 44.8%는 재연기를 택해 80.1%가 개최에 부정적이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연말 NHK 여론 조사 때(63%)보다도 취소·재연기 의견이 더 높아졌다.

이는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일본 정부에 대한 실망감이 표출된 것이자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되는 등 일본 내에서의 코로나 불안감이 갈수록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일본 정부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IOC가 올림픽 정상 개최를 주장할 때 올림픽을 취소 또는 연기해야한다고 반박한 바 있는 캐나다 출신의 딕 파운드 IOC 위원은 최근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도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 올림픽 개최를 확신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방역대책이 수립돼 예정대로 개최되더라도 주요 선수 및 국가의 불참이 예상되고 무관중으로 경기가 진행되면 '반쪽짜리' 대회로 전락할 가능성도 있다.

일단 주요 외신들은 올림픽 개최 여부가 4월쯤에는 결정될 것으로 있는 가운데 지역 체육계에서도 감염우려에다 훈련부족 등으로 올림픽이 의미를 잃게될 가능성이 커 개최에 회의적 반응이다.

경북도체육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진정세가 획기적이지 않다면 선수단 파견에 우려가 커질 것이다"면서 "최근 실내체육관 폐쇄 등 코로나 방역 조치로 선수들이 훈련을 제대로 이어가지 못하기도 해 최고의 기량을 뽐내는 전 세계 스포츠대전의 의미가 퇴색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