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골든글러브' 후보 7명…이번엔?

2일 KBO 골든글러브 후보 87명 발표
뷰캐넌, 최채흥, 김상수, 강민호, 구자욱, 박해민 등 후보군에

삼성라이온즈 투수 데이비드 뷰캐넌.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 투수 데이비드 뷰캐넌.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 내야수 김상수.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 내야수 김상수. 삼성라이온즈 제공

올해 삼성라이온즈에서 '황금장갑'을 받는 선수가 나올 수 있을까.

KBO는 2일 2020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후보 명단을 확정해 발표했다.

올해 골든글러브 후보는 총 87명으로 이 중 KBO 리그에서 포지션 별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10명만이 최종 수상의 영예를 누릴 수 있다.

골든글러브 후보 선정 기준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투수의 경우 투수 규정이닝을 충족하거나 10승 이상, 30세이브, 30홀드 이상 중 한 가지 기준에 해당하면 된다. 포수와 야수는 해당 포지션에서 720이닝(팀 경기 수 X 5이닝) 이상 수비로 나선 모든 선수가 후보 명단에 오른다. 지명타자는 규정타석의 3분의 2인 297타석 이상을 지명타자로 타석에 들어서야만 후보 자격이 주어진다. KBO 정규시즌 개인 부문별 1위 선수는 자격요건에 관계없이 기준이 충족된 포지션의 후보로 자동 등록된다.

87명의 후보 중 삼성은 7명이 이름을 올렸다. 투수 부문에 외인 투수 데이비드 뷰캐넌과 최채흥, 포수와 지명타자 부문에 강민호와 김동엽이 각각 후보로 선정됐고 2루수 부문에 김상수, 외야수부문에 구자욱, 박해민이 각각 후보로 등록됐다.

삼성은 2015년 이승엽과 외인타자 나바로 이후 골든글러브 수상 선수의 명맥이 끊겼다. 공교롭게도 정규리그 하위권 성적에 머물렀던 시즌과 맞물린다. 올해도 삼성은 8위의 하위 성적으로 마무리했지만 그래도 기대를 걸어볼 만한 요소는 있다.

뷰캐넌은 올시즌 15승을 견인하며 삼성에서 외인투수 잔혹사를 끊어냈고 좌완 에이스로 거듭난 최채흥은 11승을 올리며 정규리그 평균자책점 3.58로 토종 선발 투수 중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김상수는 지난해 유격수에서 2루수로 자리를 옮기면서 올시즌 3할대 타율과 4할에 가까운 출루율로 '출루 머신'으로서 활약을 펼치기도 했다.

이외 10개 구단 중 NC, 두산, kt 3개 구단은 전 포지션에서 후보를 배출했으며 kt는 총 14명이 골든글러브 후보에 올라 최다 인원을 기록했다.

2020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선정 투표는 오는 8일 오후 6시까지 실시된다. 골든글러브의 주인공은 오는 11일 오후 3시 40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3층)에서 개최되는 시상식 무대 위에서 공개된다.

골든글러브 시상식은 지상파 KBS 2TV와 네이버, 카카오 등 뉴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생중계 될 예정이다.

삼성라이온즈 좌완 에이스 최채흥.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 좌완 에이스 최채흥. 삼성라이온즈 제공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