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어부지리로 ACL 16강 갈 듯

호주 멜버른-태국 치앙마이 비겨…조별리그 2연패에도 조 2위 유지
최강희의 상하이, 도쿄와 승점 같은 조 3위…울산과 최종전서 결판

한국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서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지난달 30일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아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CL 조별리그 5차전에서 멜버른 빅토리(호주)와 치앙라이 유나이티드(태국)가 2대2로 비기면서 FC서울은 조별리그 2연패에도 불구, E조 2위(승점 6)를 유지하면서 16강까지 한걸음 더 다가갔다.

현재 E조에서는 베이징이 5연승 1위(승점 15)를 달리며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한 가운데 서울에 이어 멜버른과 치앙라이가 나란히 승점 4를 쌓으며 3, 4위에 자리했다. 이제 남은 한 장의 16강 진출권을 놓고 최종 6차전까지 세 팀이 치열한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ACL 본선에 처음으로 출전한 치앙라이는 서울과의 4차전에서 사상 첫 승리를 거둔 데 이어 멜버른과의 경기에서도 승점을 쌓는 등 상승세를 타고 있다.

최종 6차전은 3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서울-멜버른, 베이징-치앙라이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서울이 E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하면 5차전까지 무패(4승 1무)를 달려 이미 F조 1위(승점 13)를 확정한 울산 현대와 6일 16강전에서 맞붙게된다.

울산 현대는 30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CL 조별리그 F조 5차전에서 윤빛가람의 멀티 골을 앞세워 FC 도쿄(일본)에 2대1로 역전승했다. 이상헌, 윤빛가람이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울산 현대는 30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CL 조별리그 F조 5차전에서 윤빛가람의 멀티 골을 앞세워 FC 도쿄(일본)에 2대1로 역전승했다. 이상헌, 윤빛가람이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울산이 1위를 굳힌 F조에서는 남은 한 장의 16강행 티켓을 놓고 FC 도쿄(일본)와 상하이 선화(중국)의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지난달 30일 울산이 도쿄에 2대1로 역전승하며 조 1위를 확정한 뒤 이어진 경기에서 상하이는 퍼스와 3대3으로 비겼다.

승점이 7점으로 나란히 2, 3위에 올라있는 도쿄와 상하이는 최종전에서 16강 진출팀을 가리게 된다.

3일 최종전에서는 상하이가 울산과 만나고, 도쿄는 퍼스와 격돌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