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준, K리그2 최고의 별로…사상 첫 북한대표 출신 MVP

38년 프로축구 사상 처음…득점왕·베스트11까지 3관왕
제주 강등 1시즌 만에 승격으로 이끈 남기일 감독상

프로축구 수원FC를 승격으로 이끈 '인민날두' 안병준(30)이 올해 K리그2(2부 리그) 최고의 별로 솟았다.

안병준은 30일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안병준은 올 시즌 팀 전체 득점(53골)의 4할에 달하는 21골을 홀로 책임지며 수원FC의 5년 만의 K리그1(1부 리그) 승격에 앞장섰다.

특히 전날 열린 승격 플레이오프에서는 0-1로 뒤지던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페널티킥 동점골을 성공시켜 수원FC의 1부 승격에 마침표까지 찍었다.

안병준은 MVP 투표에서 K리그2 감독 10명 중 8명, 주장 10명 중 6명의 선택을 받았고, K리그 취재기자 75명이 투표한 미디어 투표에서는 57표를 받았다.

100점 만점으로 환산한 점수에서 72.40점을 받아 2위 이창민(23.00점·제주)을 크게 앞섰다.

1부와 2부를 통틀어 조총련계 북한 대표 출신 선수가 시즌 MVP에 선정된 것은 K리그 38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안병준에 앞서 량규사, 안영학, 정대세 등 3명의 북한 대표 경력을 갖춘 조총련계 선수가 K리그 무대를 밟았다.

안병준은 "K리그 역사에 이름을 새길 수 있어서 너무도 영광이며 행복하다"면서 "이 상에 부끄럽지 않게 선수로서, 인간으로서 더 많이 발전할 수 있도록 겸손한 마음가짐으로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드레(대전)를 8골 차로 제치고 득점왕에 오른 안병준은, MVP로 선정되고 시즌 베스트11 공격수 부문에도 포함돼 3관왕에 올랐다.

레안드로(서울이랜드)가 안병준과 함께 베스트11 공격수 부문에 이름을 올린 가운데, 공민현 김영욱 이창민(이상 제주) 백성동(경남)이 미드필더 부문에 뽑혔다.

수비수로는 안현범, 정운, 정우재(이상 제주)와 조유민(수원FC)이, 골키퍼로는 오승훈(제주)이 시즌 베스트11의 영예를 안았다.

감독상은 제주 유나이티드를 강등 1시즌 만에 승격으로 이끈 남기일 감독에게 돌아갔다.

제주는 남 감독의 굳건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최종전까지 16경기 무패(12승4무) 행진을 벌이며 수원FC를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 곧바로 1부 리그로 승격했다.

2014년 광주FC, 2018년 성남FC에 이어 올해 제주까지 승격시킨 남 감독은 K리그에서 3차례 승격을 일궈낸 유일한 사령탑이다.

남 감독은 "우승의 주역인 선수들과 '원팀'이 돼서 끝까지 함께 좋은 추억을 쌓을 수 있었다"면서 "더 노력하고 발전하는 감독이 되겠다"고 말했다.

처음 제정된 K리그2 영플레이어상은 제주의 2년차 측면 공격수 이동률(20)의 차지가 됐다.

이번 시즌 리그 14경기에 출전해 5골 3도움을 올린 이동률은 이상민(서울이랜드), 최건주(안산), 하승운(전남) 등을 제치고 수상했다.

이동률은 "마지막 경기까지 수상 조건(시즌 전체 27경기 중 50% 이상 출전)을 딱 맞춰 채우게 됐는데, 그 경기들을 믿고 내보내 주신 남기일 감독님께 감사하다. 약이 되는 조언들로 발전시켜주셔서 이 상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공을 돌렸다.

2003년 프로로 데뷔해 18년간 K리그 무대를 누빈 '패트리엇' 정조국(제주)은 공로상 수상과 함께 은퇴를 공식 발표했다.

이날 시상식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일반인은 물론 언론 접근까지 차단한 채 인터넷 생중계 방식으로 열렸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