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힘들어진 전북의 ACL 16강행…상하이, 요코하마에 2-1 승리

'트레블'(시즌 3관왕)에 도전하는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진출이 더욱더 힘들어졌다.

전북은 중립지역인 카타르 도하에서 치르는 2020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에서 현재 1승 1무 2패(승점 4)를 기록 중이다. H조 4개 팀 중 3위에 처져있어 각 조 상위 두 팀만 나서는 16강 무대에 오르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28일 열린 경기에서 2위 상하이 상강(중국)이 선두 요코하마 F.마리노스(일본)에 2대1로 이기면서 전북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더욱 희박해졌다.

요코하마와 상하이는 나란히 3승 1패(승점 9)로 1, 2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H조에서는 시드니 FC(호주)만이 1무 3패(승점 1)로 이미 16강 진출이 좌절된 상황이다.

이제 팀당 두 경기씩만 남겨놓은 가운데 전북은 12월 1일 요코하마, 4일 상하이와 차례로 맞붙는다.

전북이 두 경기에서 모두 이겨도 자력으로는 16강에 오를 수 없다.

시드니와도 대결이 남아 있는 요코하마와 상하이가 시드니를 누르면 최소 조 2위는 확보해 16강행 티켓을 손에 넣는다.

시드니가 요코하마나 상하이 중 한 팀이라도 잡아줘야 전북에 16강행 기회가 생긴다.

시드니가 두 팀을 상대로 무승부를 거둬도 전북은 승점 10으로 동률을 이룬 상태에서 상대 팀 간 전적을 따져 16강 진출 여부를 가려볼 수 있다.

하지만 시드니가 최약체인 데다 이미 조별리그 통과에 실패해 동기 부여마저 쉽지 않은 터라 요코하마나 상하이를 꺾어주기를 기대하기는 힘들다.

전북 역시 국가대표팀에 차출됐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놓였던 손준호, 이주용이 이번 대회에 불참하고 이승기, 이용, 쿠니모토 등도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해 제대로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전북은 지난 2월 전주에서 홈경기로 치른 요코하마와 1차전에서 1-2로 졌고, 카타르에서 대회 재개 후 벌인 상하이와의 첫 경기에서도 1-2로 무릎 꿇었다.

전북은 올 시즌 K리그1(1부리그)과 대한축구협회(FA) 컵 우승으로 창단 이후 처음으로 '더블'(시즌 2관왕)을 달성했다. 그러고는 아시아 프로축구까지 제패하겠다는 큰 꿈을 품고 카타르로 향했으나 일찌감치 짐을 싸야 할 처지에 놓였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