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7년차' 우형원, 문경 장사씨름서 생애 첫 한라장사

우형원(용인백옥쌀)이 29일 경북 문경시 문경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5차 문경장사씨름대회' 한라급(105㎏ 이하) 장사 결정전(5전 3승제)에서 남성윤(영월군청)을 3-0으로 제압했다. 사진은 2020 문경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우형원. 연합뉴스 우형원(용인백옥쌀)이 29일 경북 문경시 문경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5차 문경장사씨름대회' 한라급(105㎏ 이하) 장사 결정전(5전 3승제)에서 남성윤(영월군청)을 3-0으로 제압했다. 사진은 2020 문경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우형원. 연합뉴스

'무관의 제왕' 우형원(용인백옥쌀)이 데뷔한 지 17년이 되는 해에 생애 처음으로 한라장사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우형원은 29일 경북 문경시 문경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5차 문경장사씨름대회' 한라급(105㎏ 이하) 장사 결정전(5전 3승제)에서 남성윤(영월군청)을 3-0으로 제압했다.

1994년 씨름을 시작해 2004년 실업 무대를 밟은 우형원은 오랜 기다림 끝에 생애 첫 황소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39세 '노장'임에도 장사에 오를 때까지 선수 생활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를 다졌던 그는 이날 8강과 4강에서 한창수(연수구청)와 김기환(정읍시청)을 차례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역시 첫 장사 등극에 도전한 남성윤과 맞대결에서 우형원은 베테랑의 면모를 보이며 흐름을 주도했다.

첫판 밀어치기로 기선제압에 성공한 우형원은 이어진 경기에서 연이은 잡채기로 먼저 3점을 챙겨 완승했다.

우형원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오늘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죽을 힘을 다했다. 오랫동안 믿고 기용해준 장덕제 감독님과 가족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