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축구 '왕중왕전' 열린다…K5 챔피언십 21일 개막

생활축구 K5리그의 최강자를 가리는 '2020 K5리그 챔피언십'이 이달 21일부터 29일까지 대전광역시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10강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10강과 6강 토너먼트는 21일과 22일에 치러지고, 28일에는 준결승전, 29일에 결승전이 이어진다.

지역별 K5 리그에서 우승한 FC투게더(서울), 송월FC(인천), 하늘FC(강원), SMC엔지니어링(충북), 독수리FC(대전·충남·세종), 피닉스FC(전북), 화정FC(광주·전남), 청솔FC(대구·경북), 523FC(울산), 재믹스FC(부산·경남) 등 10개 팀이 참가한다.

K5리그는 11개 권역으로 이뤄져 있지만, 경기 권역 팀은 코로나19 여파로 경기 수가 부족해 챔피언십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지난해 초대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2연패를 노리는 SMC엔지니어링은 21일 청솔FC와 맞붙는다.

지난해 준우승팀인 재믹스FC는 같은 날 화정FC와 대결하며 하늘FC는 송월FC와, 피닉스FC는 523FC와 경기를 치른다.

FC투게더와 독수리FC는 대진 추첨 결과에 따라 6강으로 직행한다.

우승팀에는 트로피와 상금 500만 원, 준우승팀에는 트로피와 상금 300만 원을 받는다. 왕중왕전 성적 우수팀은 2021년 FA컵 참가 자격을 얻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경기는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준결승과 결승전은 대한축구협회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에서 생중계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