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한국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모두 무산

IIHF, 2021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추가 취소 결정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이 19일 집행위원회를 열고 2021년 각급 세계선수권 대회의 무더기 취소를 결정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데 따른 조치다.

IIHF는 지난 9월 집행위원회에서 2021년 남자 20세 이하 세계선수권 하부 디비전(디비전 1 그룹 A∼디비전 3)과 여자 18세 이하 세계선수권을 전면 취소했다.

이어 19일 열린 집행위원회에서 남녀 세계선수권과 남자 18세 이하 세계선수권 하부 디비전 대회를 모두 취소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한국 남녀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2020년에 이어 2021년까지 2년 연속 세계선수권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남자 대표팀은 애초 5월 슬로베니아 루블라냐에서 열리는 2021 IIHF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 여자 대표팀은 4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2021 IIHF 여자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B에 출전할 예정이었다.

남자 18세 이하 대표팀의 세계선수권도 2년 연속 취소됐다. 2022 베이징 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예선 일정도 미뤄졌다.

IIHF는 2022 베이징 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1차 예선을 오는 8월에, 2차 예선을 10월에 치른 후 최종 예선을 11월에 치르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내년 2월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2022 베이징 올림픽 2차 예선도 10월로 늦춰진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