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대구체육이 가야할 길은…

19일 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대구체육정책토론회…산학연 전문가 참석

대구시체육회는 19일 대구육상진흥센터 멀티미디어실에서 민선 체육회장 시대, 대구체육 발전을 위한 '2020 대구체육 정책토론회'를 가졌다. 대구시체육회 제공. 대구시체육회는 19일 대구육상진흥센터 멀티미디어실에서 민선 체육회장 시대, 대구체육 발전을 위한 '2020 대구체육 정책토론회'를 가졌다. 대구시체육회 제공.

 

2020 대구체육 정책토론회가 19일 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지방체육회장의 민선1기 출범에 즈음하여 산·학·연 전문가와 함께 대구시 체육분야 당면 현안 정책 제안을 통해 대구체육의 현실적인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여 제한을 시켰으며, 관련 전문가와 공무원, 언론 등 8명의 발표자가 정책 제안 및 지정 토론자로 참여했다.

주제발표는 계명대학교 신홍범 교수의 '생활체육과 엘리트 체육의 선순환 체계구축',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김대희 박사의 '중앙정부의 체육정책과 지역 체육정책이 함께할 길', 계명대학교 김기진 교수의 '포스트코로나 시대와 체육 아카데믹 구조 체계', 위덕대학교 엄대영교수의'지역의 물길과 스포츠' 순으로 이어졌다. 지정토론 및 발제자들이 참여한 종합토론과 질의응답의 시간도 가졌다.

대구시체육회 박영기 회장은 "그동안 대구 체육은 국내·외 체육대회의 성공적 개최와 스포츠복합단지 개념의 대구 선수촌 개장으로 전국 최고의 인프라가 구축됐다. 그러나 민선체육회장 출범과 함께 중·장기적 비전과 목표가 확고히 설정되도록 다양한 정책제안과 해결점을 제시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