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환수의 골프 오디세이] <38>GG 스윙-백스윙

"임팩트 찰나 지면반력 만드는 전 단계의 준비"

GG스윙 백스윙 GG스윙 백스윙
GG스윙 백스윙2 GG스윙 백스윙2

백스윙은 임팩트를 위한 최종적인 준비 단계가 끝났음을 의미한다. 혹자는 골프 스윙에서 여러 요소들이 볼의 비거리와 방향을 정하게 되지만 이 중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사항이 백스윙이라며 이를 '백스윙 결정론'으로 이야기하기도 한다. 골프 스윙은 준비자세와 테이크어웨이, 그리고 백스윙, 다운 스윙에 이어 임팩트를 지나 팔로우 스윙으로 마무리된다. 이 일련의 과정에서 백스윙의 정확성과 중요성은 GG 스윙에서도 다를 바 없다.

GG스윙은 기존의 일반적인 스윙에 존재하지 않는 요인이 첨가되는 까닭에 백스윙의 정확성 여부에 따라 비거리가 확연하게 차이나는 특성을 지니게 된다. 일반적인 골프의 백스윙은 체중 이동을 위해 만든다고 해도 지나친 표현은 아니지만 GG스윙의 백스윙은 이를 포함해 임팩트 찰나의 지면반력을 만드는 전단계의 준비라고 할 수 있다.

일반적인 스윙은 상체의 기울기가 백스윙때 지면쪽을 향하는 것이 상식이지만 GG스윙은 상체가 백스윙 완성 때 하늘을 향하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더욱이 백스윙에서 골반을 비롯한 하체의 움직임은 전혀 다른 형태로 만들어진다. 일반적인 스윙은 오른 무릎을 상체의 회전에도 불구하고 정면을 향하며 어드레스시 만들어진 각도를 유지하며 골반이 상체의 절반인 45도 가량 회전하는데 반해 GG스윙은 상체의 움직임에 따라 거의 동일한 각도로 회전한다는 사실이다. 물론 이때 무릎은 뻗치는 형태만 아닌 상태로 펴도 크게 상관하지 않는다는 점을 주의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GG 스윙의 백스윙은 10여년 전에 한때 유행했던 스틱앤 틸트 스윙의 백스윙과 흡사하게 닮았는데 이 스윙과의 차별성은 백스윙후 체중 중심이 양발에 5대5로 같다는 것이다. 종전 일반적인 스윙의 백스윙 체중 분배는 오른쪽 7대 왼쪽 3정도의 형태에서 GG 스윙은 척추를 중심으로 체중 이동이 거의 사라졌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그리고 이에 덧붙여 상체의 움직임 가운데 일반적인 스윙은 왼쪽 어깨를 오른쪽으로 회전하는 백스윙 과정을 거친다면 GG스윙은 오른쪽 어깨를 중심으로 등뒷쪽으로 당기는 회전을 지향하며 이로 인해 자연스레 척추각이 제자리에서 움직이지 않는다는 특징을 갖게된다. 이같은 과정의 백스윙은 일반적인 스윙에서 머리 높이가 그 자리에 머무는 데에서 벗어나 GG스윙은 다운스윙때 머리 위치가 지면으로 크게 낮아지는 현상을 만들어내 결과적으로 지면반력을 준비하게 된다는 점이 색다르다.

이밖에도 더 많은 차별성을 지니고 있지만 백스윙에 국한해서 GG스윙의 특성을 면밀하게 살펴봤다. 10년을 주기로 나타나는 스윙의 큰 변화는 우선 비거리의 고민에서 잉태되었고 이와 더불어 방향성에서 오류가 나타날 경우 가차없이 사라지는 곡절을 겪으며 진화했다. 골프에서 가장 큰 핸디캡이 방향성이 아닌 비거리라는 사실을 스윙의 변화 발전 과정에서도 재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본보기가 아닐까 싶다. 골프 칼럼니스트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