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 컨트롤에 자신감, 삼성라이온즈 이승민 "내 공 더 날카롭게 다듬을 것"

일본의 좌완 클로저 마츠이 유키 롤모델, 내년엔 키움 이정후 선배와 상대해보고파

삼성라이온즈 '아기사자' 이승민이 경산볼파크 경기장에서 인터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우정 기자 삼성라이온즈 '아기사자' 이승민이 경산볼파크 경기장에서 인터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우정 기자

삼성라이온즈 이승민은 올 시즌 나름 괜찮은 활약으로 신인 투수로서 확실히 눈도장을 찍었다.

대구고를 졸업하고 올 시즌 삼성 유니폼을 입은 이승민은 1군 마운드에 7차례 올라 1승 3패, 평균 자책점은 6.84의 성적을 거뒀다. 지난달 18일 대전 한화전에서 데뷔 첫 승리(5⅔이닝 4피안타 3볼넷 3탈삼진 4실점)에 이어 25일 기아타이거즈를 상대로는 데뷔 첫 퀄리티스타트까지 달성했다.

하지만 이승민은 아쉬움을 먼저 나타냈다. 그는 "처음 1군 마운드에 올라갔을 때 엄청나게 긴장해 아무것도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 실력보다도 내 강점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한 게 아쉽다. 잘 던지고 싶은 마음이 앞서다 보니 더 안 된 것 같다"며 "하지만 1군 첫 등판 후 퓨처스에서 선발 경험을 쌓고 다시 올라갔을 때 긴장도 덜 하고 여유가 생겼다"고 말했다.

이승민은 자신만의 볼 제구에 대해 자신감을 내비쳤다. 허삼영 감독으로부터 '포수가 운영하기 좋은 투수다. 제구 난조가 없고 자기 공을 던질 줄 아는 투수로 무엇보다 타자와 승부를 겨룰 줄 안다. 직구와 변화구 모두 원하는 대로 잘 던진다. 다재다능한 투수로 기량을 더 보완해 내년은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승민 자신도 "변화구를 잘 이용해서 상대 타자의 타이밍을 빼앗고 싶다. 올 시즌을 치르며 구속이 빠르지 않아도 장점만 잘 활용한다면 1군 무대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깨달음을 얻었다. 우선을 볼 종류를 늘리기보다 현재 내가 구사할 수 있는 구종을 더 날카롭게 다듬고자 노력중이다"며 "구속에 대한 욕심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구속 140㎞까지 끌어올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승민의 롤모델은 일본의 좌완 클로저 마츠이 유키다. 큰 신장이 아니라도 잘 던질 수 있는 투수로서의 모습을 그를 통해 보았기 때문이다. 이승민은 "2015년 11월 열린 프리미어12에서 마츠이 유키가 김현수 선배를 상대하는 모습을 보고 인터넷에서 투구 영상을 찾아봤다"며 "학창시절 신장 때문에 프로 데뷔가 어려우리라 생각하기도 했는데 작은 체구에도 잘 던지는 모습을 보고 자신을 가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승민은 주변 선배·동료와의 관계에서도 성장을 해나가고 있다. 입단 동기인 허윤동과는 평소에 장난을 많이 치고 잘 던진 날은 서로 '밥 사라'면서 친하게 지내고 있다.

선배들 역시 이승민이 성장하는 데 중요한 조언과 본보기를 보여주고 있다. 이승민은 "강민호 선배의 리드대로 던지니까 좋은 결과가 나왔다. 강민호 선배가 '시즌 후 웨이트 트레이닝과 러닝을 많이 해야 한다'고 하셔서 열심히 하고 있다"며 "오승환 선배의 훈련하는 모습을 보면서 깜짝 놀랐다. 무게도 무게지만 티셔츠가 흠뻑 젖을 만큼 늘 열심히 하셔서 보고 배울 점이 많다"고 말했다.

이승민은 선발 로테이션 진입의 욕심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선발로 던지는 게 익숙해 앞으로도 계속 선발투수로 나서고 싶다. 내년에는 선발 로테이션에 진입해 최대한 많은 이닝을 소화하면서 5승 정도 거두는 것이 목표다"며 "개인적으로 리그 강타자로 손꼽히는 이정후 선배와 맞붙어보고 싶다. 올해는 나라는 투수가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었다면 내년에는 더 신뢰를 주는 그런 투수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