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교육리그 리포트] ⑥포수 김도환

"어깨는 좀 더 튼튼하게, 공 보는 눈은 예리하게"
(강)민호 형의 따듯한 조언 한마디에 힘, 수비잘하는 포수 되고파

삼성라이온즈 포수 김도환.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 포수 김도환. 삼성라이온즈 제공

차세대 삼성라이온즈의 주전 '안방마님'이 되고자 땀 흘리며 훈련에 임하는 포수 김도환은 올 시즌은 아쉬움이 많이 남는 한 해였다.

신일고 출신으로 지난해 삼성에 입단한 김도환은 데뷔 첫해를 지나올 시즌을 단단히 준비했지만 일본 오키나와 캠프를 다녀온 뒤 손가락 부상으로 제 기량을 펼쳐보이지 못했다.

김도환은 "아쉬웠던 한 해였다. 스프링캠프를 다녀와서 잔 부상을 당해 여태까지 준비해왔던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 지금은 손가락 부상이 완전히 나았지만, 무엇보다 부상을 당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되새기게 됐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포수로서 수비에 중점을 두는 김도환은 송구와 블로킹 능력을 끌어올리고 공격에서도 콘택트 능력을 향상해 삼진 비율을 낮추고자 훈련에 집중했다.

그는 "지난해 교육리그에서는 2루 송구, 블로킹에서 미흡함을 느껴 올 시즌 스프링캠프 때 송구 및 블로킹 능력 향상을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 아직 배워야 할 게 많은 만큼 더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며 "타격에서는 지금까지 공을 맞히는 데 급급해 유인구에도 많이 속았지만, 올해는 타석에서 좀 더 생각을 하고 대비를 해나가고 있다. 올 시즌 스프링캠프에서 어느 정도 보완했다고 생각했는데 경기에 많이 출전하지 못해 더 아쉽다"고 전했다.

김도환은 원태인 등 젊은 투수들과 주로 배터리 호흡을 맞춰왔다. 투수 리드를 할 땐 우선 상대 타자 분석에 집중하고 투수와 대화를 많이 하면서 경기 흐름을 잡아채는 데 주력한다고 했다.

김도환은 팀에서 함께 뛰는 강민호의 조언에도 큰 힘을 얻고 있다. 그는 "1군에서 경기 중 실수를 많이 했는데 그럴 때마다 (강)민호 형이 '다 커가는 과정이다. 신경 쓰지 말고 자신감을 더 느끼고 경기에 임해라'고 격려를 많이 해줬다"며 "성장해가는 과정이라는 민호 형의 말이 와 닿았다. 경기 중에 잘 풀리지 않거나 궁금한 게 많을 때도 민호 형에게 많이 물어보는 데 잘 가르쳐주신다"고 했다.

내년 시즌 목표는 무엇보다 부상 없이 경기에 많이 나서는 것이다. 또 롤모델이라는 강민호와 같이 친근함과 과감함을 두루 갖춘 수비 잘하는 포수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도 전했다. 김도환은 "수비를 잘하는 포수, 타석에선 '한 방'이 있는 타자라는 이미지를 심어주고 싶다"며 "어떤 투수든 믿고 던질 수 있는 그런 포수가 되고 싶다. 내년에는 부상을 조심해 꼭 올 시즌의 아쉬움을 만회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

삼성라이온즈 포수 김도환이 17일 경산볼파크에서 인터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우정 기자 삼성라이온즈 포수 김도환이 17일 경산볼파크에서 인터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우정 기자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