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대 축구부, 56회 대학축구연맹전 무패로 16강 진출

김은철 초대감독 '창단 1년이지만 16강도 겨뤄볼 만하다'

구미대 축구부 선수들이 16강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구미대 제공 구미대 축구부 선수들이 16강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구미대 제공

구미대(총장 정창주) 축구부가 창단 1년 만에 제56회 대학축구연맹전에서 16강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17일부터 경남 통영에서 열리고 있는 제56회 대학축구연맹전에는 72개 대학 팀이 참가했다. '한산대첩기'와 '통영기' 2개 리그로 나눠 36개 팀이 추첨으로 각각 배정돼 두 개의 우승팀을 가린다.

구미대는 한산대첩기 리그 5조에 편성돼 예선에서 2승1무 무패의 성적으로 16강 대진표에 이름을 올렸다. 예선 성적은 동원대에 1대0, 조선대에 3대0으로 각각 승리하고 전주기전대와는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 창단한 구미대 축구부를 이끌고 있는 김은철 초대감독은 "경기를 치를수록 팀플레이가 향상되고 있어 16강에서 좋은 경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 감독은 K리그 원년(1980년) 우승팀인 할렐루야 축구단 출신으로 수원 삼성에서 미드필드로 활약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