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CJ컵 우승 코크랙, 상금 20억원 받고 상금 순위 3위로 도약

제이슨 코크랙(35·미국)이 19일 미국 네바다주 노스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총상금 975만달러)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제이슨 코크랙(35·미국)이 19일 미국 네바다주 노스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총상금 975만달러)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233번째 출전 만에 첫 우승을 따낸 제이슨 코크랙(35·미국)이 우승 상금 20억원 '돈벼락'까지 맞았다.

코크랙은 19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끝난 PGA 투어 더 CJ컵(총상금 975만달러)에서 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를 치고 우승했다.

2012년 PGA 투어에 입문한 코크랙은 투어 데뷔 이전에 출전한 2개 대회를 더해 총 233번째 대회에서 처음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이 대회는 총상금이 975만달러로 규모가 크고, 출전 선수는 78명으로 많지 않아 우승 상금이 무려 175만 5천달러(약 20억원)나 된다.

PGA 투어 데뷔 후 첫 우승까지 8년을 기다린 보람이 있었던 셈이다.

코크랙은 이 대회 전까지는 PGA 투어에서 준우승 세 번이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2부 투어에서는 2011년에 두 차례 우승한 경력이 있다.

그는 시즌 상금 191만 2천931달러를 벌어 상금 순위 59위에서 3위로 껑충 뛰었다. 페덱스컵 포인트 순위도 83위에서 4위로 수직으로 상승했다.

그는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다. 앞으로 더 좋은 성적을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세계 랭킹 53위였던 그는 이번 우승으로 50위 내로 진입하게 됐다. 종전 자신의 최고 랭킹은 올해 9월 49위였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