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31일부터 관중 30% 입장

프로배구도 관중을 받는다.

한국배구연맹은 15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에 따라 점진적으로 도드람 2020~2021 V리그의 관중 입장을 실시한다. 관중 입장은 이달 31일 남자부 한국전력-현대캐피탈, 여자부 흥국생명-한국도로공사의 경기부터 가능하다"고 밝혔다.

연맹은 "일단 정부 지침에 따라 경기장 전체 좌석 30% 선에서 관중을 입장시킬 계획"이라며 "11월부터는 입장 허용 인원을 전체 좌석 50%까지로 상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프로배구 V리그는 17일 개막한다. 11월 1일까지의 1라운드 경기는 남녀부 모두 주중에는 오후 3시 30분, 주말에는 오후 7시에 진행한다.

2라운드부터는 주중 오후 7시, 주말 남자부 오후 2시-여자부 오후 4시에 시작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