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아프다. '햄스트링 부상'

뉴캐슬전서 골대 2번 강타, 후반 교체, 햄스트링 부상 ‘악재’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7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경기에서 골문을 향해 왼발 슛을 하고 있다. 경기는 1대1 무승부로 끝났다. 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7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경기에서 골문을 향해 왼발 슛을 하고 있다. 경기는 1대1 무승부로 끝났다. 연합뉴스

 

손흥민(28·토트넘)이 아프다.

손흥민은 27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홈 경기에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해 전반 두 차례나 골대를 맞히는 등 위협적인 모습이었다. 그러나 후반 시작할 때는 경기장에 나서지 않았다.

조제 모리뉴 감독은 경기 뒤 "손흥민이 햄스트링 상처를 입어 우리는 당분간 그와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고 폭탄 발언을 했다.

햄스트링은 인체 허벅지 뒤쪽 부분의 근육과 힘줄로, 동작을 멈추거나 속도 감속 또는 방향을 바꿔주는 역할을 한다. 이곳에 상처를 입으면 회복에 최소 3~4주의 시간이 필요해 자칫 손흥민은 10월 내내 경기장을 떠나있어야 할 수도 있다.

장기 결장의 가능성도 나왔다. 현지언론은 "모리뉴 감독에게 손흥민이 오랫동안 결장할 수도 있느냐고 묻자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고 공개했다.

손흥민의 햄스트링 부상은 어느 정도 예견됐다. 손흥민은 지난 14일 리그 개막전을 시작으로 18일 유로파리그 불가리아 원정, 20일 사우샘프턴과의 리그전, 25일 북마케도니아 원정까지 앞선 4경기를 모두 풀타임으로 뛰었다. 이들 4경기에서 손흥민은 5골 2도움을 기록했지만 그만큼 피로가 누적될 수밖에 없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