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람석] 대구FC, 박한빈·김재우…이런 선수 없나요

박한빈 최근 4경기 1골-1도움으로 주전 도약…5위 수성하려면 새로운 주전 멤버 더 등장해야

대구FC 박한빈이 27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K리그1 울산 현대와의 23라운드에서 종료 직전 2대2 동점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대구FC 제공 대구FC 박한빈이 27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K리그1 울산 현대와의 23라운드에서 종료 직전 2대2 동점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대구FC 제공

대구FC가 4경기 무승(1무 3패)의 위기에 빠졌을 때 이병근 감독대행이 어떤 극약처방을 할 것인가를 지적(지난 2일자 20면)한 적이 있다. 그때 대구에는 정신무장이 잘 된 선수들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감독대행은 지난 5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19라운드에서 2대3으로 져 5경기 무승(1무4패)을 당한 뒤 마침내 채찍을 들었다. '베스트11'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준 것이다.

27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K리그1 파이널A 첫 경기인 울산 현대와의 23라운드에서 종료 직전 천금 같은 2대2 동점골을 넣은 박한빈은 위기 탈출을 위해 이 감독대행이 꺼낸 카드였다. 여기에는 수비수 김재우도 포함됐다.

박한빈은 지난 12일 울산과의 20라운드에서 올 시즌 처음으로 그라운드에 나섰다. 역삼각형의 오른쪽 중원에 포진, 공격과 수비를 모두 주문받은 그는 이날 0대1로 끌려가던 후반 16분 페널티킥을 얻어내 팀을 구했다. 세징야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대구는 1대1로 비겼다.

6경기 무승(2무 4패)의 부진을 이어갔지만, 선두 팀을 상대로 한 원정 경기에서 값진 무승부로 대구는 하락세의 분위기를 바꾸었다. 성남FC와의 21라운드에서 3대2로 이기고 FC서울과의 22라운드에서 0대0으로 비기면서 대구는 파이널A에 안착했고, 울산과의 23라운드에서 다시 고비를 넘겼다.

최근 4경기 무패(1승 3무) 행진이다. 이 과정에서 박한빈과 김재우는 모두 선발로 부름을 받았다. 백업에서 주전으로 신분을 바꾼 것이다.

2016년 대구에서 데뷔한 박한빈은 첫해 6경기를 시작으로 매년 백업으로 꾸준히 나섰으나 강렬함을 보이지 못했다. 2018년 24경기에서 3골을 넣은 게 최고 성적이었다.

하지만 박한빈은 올 시즌 4경기이자 최근 4경기에서 1골-1도움을 기록하며 확실하게 이름을 알리고 있다.

2018년 부천FC에서 데뷔해 올해 대구 유니폼을 입은 김재우는 탄탄한 체격(키 190cm, 몸무게 84kg)을 갖추고 있다. 그는 오른쪽 수비수 조진우의 부상으로 20라운드 울산전에서 선발 기회를 잡았고 4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했다.

김재우는 최근 4경기에서 스리백의 중앙 수비수로 활약했다. 그는 대구의 붙박이 중앙 수비수 정태욱을 오른쪽으로 밀어내고 가운데 자리 잡았다. 울산전에선 득점 선두를 질주 중인 상대 골잡이 주니오의 전담 마크맨으로 주목받았다.

이 감독대행이 좀 더 빨리 변화를 주지 못한 아쉬움은 있지만, 그가 선택한 박한빈과 김재우는 대구의 새로운 무기가 되고 있다. 대구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 티켓을 확보하고 K리그1의 강호로 자리 잡으려면 제2의 박한빈이나 김재우가 등장해야 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