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육상 자존심 지키는 '월배중·대구체중'

3개 대회서 월배중 메달 14개, 대구체중 金 6개 획득
최영수 회장 적극적인 지원이 밑거름

 

2011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치른 대구 육상의 자존심을 지키는 월배중과 대구체육중 선수와 지도자들이 22일 대구스타디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교성 기자 2011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치른 대구 육상의 자존심을 지키는 월배중과 대구체육중 선수와 지도자들이 22일 대구스타디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교성 기자

2011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치른 '세계육상도시' 대구의 자존심을 지역 중학교 선수들이 지키고 있다.

예고 없이 찾아온 코로나19 사태에도 올해 대구 중학교 남녀 육상 선수들은 각종 전국대회에서 빛나는 성적을 내고 있다. 그 중심에는 월배중(교장 장성보)과 대구체육중(교장 장응찬)이 있다. 월배중은 트랙, 대구체중은 필드 부문에서 선수들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월배중은 올해 열린 춘계 중고선수권, 종별선수권, 추계중고선수권 등 3차례 전국대회에서 금 9개, 은 2개, 동메달 3개 등 14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월배중 김정현(남중 400m)과 금서영(여중 800m)은 3개 대회에서 모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곽의찬은 종별과 추계대회 남중 1학년부 100m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곽의찬은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꿈나무다.

김도경 감독과 신성운 코치가 이끄는 월배중은 2008년 창단 때부터 전국소년체육대회 등 전국 무대에서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지난해에도 총 16개의 메달을 거머쥐었다.

팀을 창단해 유망주를 발굴하고 있는 김도경 감독은 "코로나19로 모든 것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우리 선수들이 개인 운동을 열심히 한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고 있다"며 "월배중은 중학교 육상부로는 전국 최강으로 인정받는다"고 했다.

대구체육중에서는 서성빈과 남현빈, 김연우가 주목받고 있다. 서성빈은 올해 열린 3개 대회 남중 세단뛰기에서 모두 우승했다. 그는 종별선수권에선 멀리뛰기도 제패했다.

남현빈은 남중 장대높이뛰기 2개 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김연우는 종별선수권 여중 높이뛰기에서 우승했다.

대구체육중을 이끄는 조영호(대구육상연맹 실무부회장) 감독은 "대구 육상이 초중고등부에서는 여전히 전국의 강호다"며 "2016년부터 대구육상연맹의 살림살이를 책임지고 있는 최영수 회장의 전폭적인 지원 덕분에 선수들이 열심히 운동하고, 지도자들이 힘을 내고 있다"고 감사를 표시했다.

최 회장은 대구 육상 발전을 위해 매년 분담금 1억원을 내고 있으며 대회나 행사 때 필요한 추가 경비까지 후원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