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쉬어가는 코리언 메이저리거 류현진 시즌 2패, 김광현 4실점

류, 필라델피아전서 6이닝 2실점 팀은 패배
김, 5⅓이닝 4실점, 다행이 팀은 역전승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연합뉴스

호투 행진을 이어가던 미국 메이저리그 두 코리언 투수가 잠시 주춤했다.

팀 연패를 끊어내기 위해 선발 등판한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은 집중타를 견디지 못하고 아쉽게 시즌 2패(4승)째를 당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도 빅리그 데뷔 후 한 경기 최다 실점, 최다 피안타, 최다 피홈런을 기록하며 잠시 멈춰섰다.

류현진은 20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벌인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6피안타 8탈삼진 2실점 했다. 평균자책점은 3.00을 유지했다. 토론토는 1대3으로 패하면서 6연패에 빠졌다.

류현진은 퀄리티 스타트로 잘 던졌지만 5회 집중타를 맞았고 팀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패를 떠안게됐다.

4회까지 완벽한 투구를 선보인 류현진은 5회에만 안타 5개를 맞아 아쉬움을 남겼다.

공 8개로 4회를 삼자 범퇴로 넘긴 류현진은 1대0으로 앞서간 5회 말 위기에서 동점, 역전을 허용했다.

선두 왼손 타자 제이 브루스에게 빠른 볼을 던졌다가 좌월 2루타를 맞았고 스콧 킹어리의 희생번트 때 주자를 3루에 보낸 류현진은 냅에게 동점 좌전 적시타를 내줬다.

곧이어 애덤 헤이슬리의 중전 안타 때 1사 주자 1, 3루 두 번째 고비에서 매커천에게 중전 안타를 맞고 2점째를 줬다.

같은날 김광현은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6피안타(2피홈런) 4탈삼진 1볼넷 4실점(4자책점)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25이닝 연속 무자책점 행진도 끝났다.

평균자책점은 0.63에서 1.59로 상승했다.

그는 1회에 선취점을 내줬다. 1사에서 상대 팀 내야수 케브라이언 헤이즈에게 홈런을 허용했다.

김광현이 자책점을 기록한 건 지난달 18일 시카고 컵스전 이후 5경기, 25이닝 만이다. 2회를 삼자범퇴로 처리한 김광현은 3회 추가 실점을 기록했다.

1사에서 호세 오수나를 상대로 한 가운데 몰린 커브를 던졌다가 또다시 솔로 홈런을 내줬다.

김광현은 6회 다소 힘이 떨어지면서 추가 실점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 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 연합뉴스

선두 타자 헤이즈에게 좌중간 2루타를 허용한 뒤 후속 타자 곤살레스에게 3루수 내야 안타를 내줘 무사 주자 1, 3루 위기에 몰렸고 이후 모란에게 중전 적시타를 허용하면서 실점했다.

김광현은 후속 타자 벨을 루킹 삼진 처리한 뒤 마운드에서 내려왔지만 바뀐 투수 제이크 우드퍼드가 희생플라이를 허용해 자책점이 한 점 더 늘어났다.

다행이 세인트루이스 타자들은 김광현이 내려간 7회에 폭발하면서 타일러 오닐의 좌중간 2타점 적시 2루타와 딜런 칼슨의 희생플라이, 콜튼 웡와 토미 에드먼의 연속 적시타로 경기를 뒤집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