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 맞아도 이겨내는 류현진 '시즌 4승'

토론토 '괴물' 류현진, 메츠전 6이닝 1실점…시즌 4승 건져
삼진 7개 잡으며 위기관리 능력…시즌 5번째 퀄리티스타트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14일 미국 뉴욕주 버펄로 살렌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14일 미국 뉴욕주 버펄로 살렌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괴물' 류현진이 시즌 4승, 홈경기 첫 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다양한 변화구로 상대 타자들을 요리하며 자신의 기량을 유감없이 펼쳐보였다.

류현진은 14일 미국 뉴욕주 버펄로 살렌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8피안타 7탈삼진 무사사구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토론토는 류현진의 호투 속에 7대3으로 승리했다. 류현진은 시즌 10번째 등판에서 5번째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했고 시즌 평균자책점을 3.19에서 3.00으로 낮췄다.

기다렸던 홈경기 첫 승리이기도 했다.

이날 류현진은 1∼4회, 매번 안타를 허용했지만 스스로 변화구 등으로 위기를 모면해나갔다.

류현진은 이날 경기 전까지 메츠를 상대로 8경기에서 4승 1패 평균자책점 1.20으로 매우 강했다. 올해 메츠 타선은 메이저리그 전체 팀 타율 1위를 달리고 있지만, 류현진은 메츠전 강세를 이어갔다.

토론토는 0대1로 뒤진 2회말 무사 1루에서 나온 구리엘 주니어의 좌월 투런포로 2대1로 역전했고 류현진이 6회까지 리드를 지키자, 토론토 타선은 6회말 5점을 추가로 지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