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히터 최지만, 좌타자로 볼넷-우타자로 적시타 쾅

최지만 최지만

올 시즌 스위치 히터로 활로를 뚫고 있는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29·사진)이 양쪽 타석에서 모두 출루를 기록했다.

최지만은 11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타점 볼넷 2개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그는 상대 팀 선발 우완 라이언 브레이저를 상대로 경기 초반 좌타자로 나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첫 타석이었던 1회초 2사 2루 기회에서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내 출루했다.

최지만의 출루 행진은 계속됐다. 1대3으로 뒤진 3회 2사 1루에선 바뀐 투수 콜튼 브루어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 다시 출루했다.

우타자로 변신해 안타를 친 건 4-4로 맞선 6회말 공격 때였다.

최지만은 2사 1, 2루 기회에서 상대 팀 바뀐 좌완 투수 제프리 스프링스를 상대로 우타자로 나섰다.

그리고 볼 카운트 2볼 1스트라이크에서 바깥쪽 체인지업을 살짝 밀어쳐 우익 선상 역전 적시타를 터뜨렸다.

탬파베이는 8대7로 승리해 최근 3연승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