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도루…'출루 머신' 추신수 끝없는 활약

시즌 타율 2할로 상승, 팀은 시애틀에 2대10으로 패배

추신수 추신수

미국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가 두 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도루까지 하나 추가한 추신수는 치고 달리면서 쉼없는 활약을 펼쳤지만 팀은 큰 점수차로 패했다.

추신수는 11일 미국 텍사스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 홈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 1도루로 고른 활약을 펼쳤다.

이날 안타를 추가하면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194에서 0.200(40타수 8안타)으로 상승했다.

1회 말 첫 타석에서 상대 팀 선발 투수 저스틴 던을 상대로 볼넷을 얻어 출루한 추신수는 기회를 엿보다 2루를 훔쳤고, 윌리 칼훈의 적시타로 홈을 밟아 득점을 기록했다.

이어 5회 말에 선두 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볼 카운트 2볼에서 가운데 몰린 공을 깔끔하게 걷어내 중전안타로 연결지으면서 안타 기록을 추가했다.

6회말 공격에선 유격수 땅볼로 아웃됐고, 2대10으로 뒤진 9회말 마지막 타석에선 중견수 뜬 공으로 물러났고 텍사스는 점수차를 좁히지 못한 채 그대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