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부활' 류현진, 5이닝 8K 무실점 완벽투

애틀랜타에 단 1안타만 허용, 체인지업으로 탈삼진 6개
통산 55승 역대 코리안 빅리거 다승 단독 2위에 올라

6일 미국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경기에서 1회말 토론토 선발투수 류현진이 투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미국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경기에서 1회말 토론토 선발투수 류현진이 투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1선발 투수 류현진(33)이 완벽투를 선보이며 새 팀으로 옮긴 뒤 시즌 첫 승리를 맛봤다.

류현진은 6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정규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삼진을 무려 8개나 잡아내면서 5이닝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이번 시즌 세번째 선발 경기에서 앞선 경기의 부진했던 모습을 깔끔히 지워냈다. 류현진은 전날까지 애틀랜타 원정 3경기에 등판해 2패, 평균자책점 4.96을 기록한 바 있다.

이날 경기에서 류현진은 2대0으로 앞선 상황에 6회 토머스 해치에게 마운드를 넘겼고 토론토는 2대1로 승리하면서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됐다.

이번 승리로 류현진은 개인 통산 승수를 55승(34패)으로 늘려 김병현(54승 60패 86세이브)을 밀어내고 역대 코리안 빅리거 다승 단독 2위로 올라섰다. 코리안 빅리거 다승 1위는 박찬호(124승98패)다.

류현진은 이날 공 84개를 던져 52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았다. 최고 구속 시속 146㎞를 찍었고, 평균자책점을 5.14로 크게 떨어뜨렸다.

'전매특허'인 체인지업을 결정구로 던져 탈삼진 8개 중 6개를 잡아내면서 건재함을 과시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화상인터뷰를 통해 "지난 경기보다 체인지업, 직구, 컷 패스트볼(커터) 등이 좋아졌다. 구속도 지난 등판보다는 올랐지만, 예년 수준만큼 좋아져야 한다"며 "볼넷을 많이 허용하고 있는데, 그것도 줄여나가야 한다. 구속은 점점 오를 것이라고 생각한다. 더 힘이 붙는 것 같다. 잘 되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선 2경기에서 던진 커터는 내가 원하는 구속이 나오지 않았다. 슬라이더처럼 구속은 느리고 각은 큰 공이었다. 내가 의도하지 않은 방향이었다. 앞으로도 팀이 이길 수 있게, 선발 투수 역할을 제대로 하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