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오픈 포함, 9월 배드민턴 국제대회 줄줄이 취소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슈퍼 500 코리아오픈이 취소됐다.

대한배드민턴협회와 BWF는 코리아오픈을 비롯해 9월 아시아 지역에서 열릴 예정이던 BWF 월드투어 대회가 모두 취소됐다고 30일 밝혔다.

취소된 대회는 대만오픈(슈퍼 300), 코리아오픈(슈퍼 500), 중국오픈(슈퍼 1000), 일본오픈(슈퍼 750) 등 4개다.

이들 대회는 각각 9월 1∼6일 대만 타이베이, 8∼13일 한국 광주, 15∼20일 중국 광저우, 22∼27일 일본 도쿄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토마스 룬드 BWF 사무총장은 "선수와 관중, 자원봉사자, 협회 관계자들의 건강을 위한 결정"이라며 "대회를 취소해 안타깝지만, 현재는 모두의 건강이 가장 중요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BWF는 지난 3월 11∼15일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전영오픈(슈퍼 1000)을 끝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이유로 배드민턴 국제대회를 개최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코리아오픈에서는 여자복식 김소영-공희용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