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날도...' 추신수, 최지만 무안타 경기

추신수…4타수 무안타 타율 0.077
최지만도 4타수 무안타 3삼진으로 고개 숙여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의 베테랑 추신수와 탬파베이 레이스의 '스위치 타자' 최지만이 무안타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추신수는 29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 삼진 2개로 부진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077(13타수 1안타)까지 떨어졌다.

추신수는 1회 말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투수 켈리를 상대로 2구 만에 좌익수 뜬 공으로 물러났고 3회 두 번째 타석에선 루킹 삼진으로 아웃됐다. 6회 1사 1루 기회에선 병살타를 치기도 했고 1대4로 뒤진 8회 말 공격에선 2사 1, 2루 득점 기회에서도 앤드루 사핀과 풀카운트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경기는 애리조나가 4대1로 이겼다.

 

최지만 역시 같은날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애틀랜타와 홈 경기에 4타수 무안타 삼진3개를 기록, 고개를 숙였다.

이번 경기에 1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최지만은 1회 말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카일 라이트를 상대로 삼구삼진으로 물러났고 3회 1사 1루에서 얻은 두 번째 타석에서도 낮은 변화구에 헛스윙하면서 또다시 삼구삼진됐다. 4회 말 공격에선 바뀐 투수 조시 톰린을 상대로 2루 땅볼에 그쳤다.

올 시즌 스위치 타자로 활동하는 최지만은 7회 네 번째 타석에서 바뀐 좌완 투수 타일러 마첵을 상대로는 우타자로 나섰지만 헛스윙 삼진으로 아웃됐다.

최지만은 최근 두 경기에서 8타수 무안타 삼진 6개를 기록했다. 올 시즌 타율은 0.182로 떨어졌다.

하지만 경기는 탬파베이가 5대2로 승리하면서 4연승을 달렸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