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라이온즈, 혈투 끝에 강민호 끝내기 안타, 기아에 위닝시리즈 달성

삼성 기아에 3차전 8대7 승리

삼성라이온즈가 기아타이거즈와의 혈투 끝에 강민호의 끝내기 안타가 터지면서 승리했다.

16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기아와 주중 3차전에서 삼성은 8대7로 승리, 위닝시리즈를 만들었다.

1회부터 난전이 펼쳐졌다. 삼성 선발 허윤동이 볼넷, 나주완의 몸을 맞춰서 출루시키는 등 시작부터 크게 흔들리면서 기아가 3점을 가져갔다. 허윤동은 결국 1회를 다 채우지 못하고 김대우로 교체됐다. 삼성은 1회 말 구자욱이 안타로 출루한 뒤, 이원석의 2점 홈런으로 추격했다. 2회 말에는 김상수의 솔로 홈런이 터지는 등 3점을 더 올렸고 4회 말 2점을 추가 한 삼성은 계속 리드를 이어갔다. 기아는 7회 초 터커의 3점 홈런포로 턱끝까지 추격한데 이어 8회 초 결국 1점을 더 내면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 상황이 이어진 9회 말 삼성의 공격, 2사 주자 만루, 타석에 들어선 강민호가 풀카운트 싸움 끝에 끝내기 안타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16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기아타이거즈의 주중 3차전에서 삼성 김상수가 2회 말 홈런을 치고 홈인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16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기아타이거즈의 주중 3차전에서 삼성 김상수가 2회 말 홈런을 치고 홈인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